spot_img
spot_img

하원서 우크라 안보지원 처리 ‘청신호’…본회의 표결안 가결

20일 오후 표결 전망…틱톡 강제매각 등의 내용도 포함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하원의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대만 등에 대한 안보 지원 예산법안 처리에 청신호가 켜졌다.

공화당 소속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의 입법 패키지 처리 방침에 민주당이 가세, 절차적 장애물이 제거되면서 본회의 표결이 진행될 수 있게 됐다.

- 광고 -

하원은 19일 낮 안보지원 예산 패키지 관련 4개 법안 처리에 필요한 규칙 투표를 찬성 316명, 반대 94명으로 의결했다.

투표 절차 등에 대한 표결은 통상 당별로 찬반이 갈리지만 이번에는 민주당 165명, 공화당 151명이 각각 찬성표를 던졌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존슨 하원의장이 추진하는 패키지 법안에 대한 절차 투표에 공화당 하원의원 55명은 반대표를 던졌다.

공화당 강경파 의원들은 미국 남부 국경 관련 조치 없이 우크라이나 지원 등만 포함된 이 법안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

하원은 절차 투표가 완료되면서 20일 오후께 이들 법안에 대한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며, 통과 가능성이 높다고 AP통신 등은 보도했다.

하원에서 표결되는 법안은 우크라이나 610억달러, 이스라엘 260억달러, 대만 80억달러 등을 각각 지원하는 3건의 법안이다.

여기에 틱톡 강제 매각, 러시아 압류 자산의 우크라이나 지원 활용 등의 내용이 담긴 ’21세기 힘을 통한 평화’ 법안도 패키지로 묶여있다.

존슨 의장은 이들 4개 법안을 별도 처리한 뒤 하나로 묶어 상원으로 보낸다는 계획이다.

공화당 강경파 일부 의원들은 이에 반발해 존슨 의장의 축출 추진 의사를 밝힌 상태다.

현재까지 마조리 테일러 그린 하원의원(공화·조지아) 등 3명이 공개적으로 존슨 의장 해임 결의안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고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