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부통령 해리스도 지지율 고전…’대선 출마하면 당선’ 34% 그쳐

해리스 부통령 34% 지지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해리스가 다른 주자는 앞서

폴리티코·모닝컨설트 여론 조사…흑인·히스패닉 강세

조 바이든 대통령의 후계가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역시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부진한 지지율을 면치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광고 -

12일 인터넷 매체 폴리티코가 모닝컨설트에 의뢰해 지난달 28~29일 등록 유권자 3천99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해리스 부통령이 대선에 출마할 경우 승리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34%만이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57%에 달했다.

민주당 지지층 가운데는 그렇다는 답변이 59%에 육박한 반면 공화당 가운데는 13%에 불과했다. 무당층에서는 25%만이 긍정 답변했다.

해리스 부통령이 좋은 대통령이 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도 전체의 40%만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의 74%, 공화당의 8%가 그렇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리턴 매치’를 앞두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각각 45%로 동률을 기록했다.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이전 조사보다 1%포인트 상승했다고 이 매체는 확인했다.

폴리티코는 “해리스 부통령이 초반 순탄치 않은 출발에도 지난해부터 낙태 등 문제에 있어서는 확실히 존재감을 부각하고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을 대신해 국제회의에 참석하며 외교 현안에 있어서도 목소리를 키우고 있고 후원금 모금에도 상당히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특히 흑인 등 일부 집단에서는 바이든 대통령보다 지지율 측면에서 상대적 우위를 보이기도 했다.

조사에서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 가운데 하나인 흑인 유권자의 67%가 해리스 부통령을 지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바이든 대통령(63%)보다 높은 수준이다.

히스패닉 유권자 사이에서도 해리스 부통령 지지율이 바이든 대통령을 앞선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현안 별로는 낙태 문제에 대한 해리스 부통령에 대한 신뢰도가 49%로 가장 높았고, 사회보장 보호(47%), 기후 변화(46%) 등에 대해서도 신뢰를 보냈다.

반면 이민자 문제(40%), 대중국 관계(37%),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갈등(35%) 등에 있어서는 낮은 신뢰도를 면치 못했다.

민주당 유권자들의 41%는 또 2028년 대선 후보로 해리스 부통령을 지지한다고 응답해 해리스 부통령이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15%),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14%) 등 유력 주자들을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유권자 대상 조사에서는 해리스 부통령이 21%의 지지율로 부티지지 장관과 뉴섬 주지사(각각 10%)를 제쳤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