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트럼프 재집권에 대비하라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트럼프 2기 두려운 환경·과학 부처,

정치 개입 막을 방안 고민

트럼프 1기 때 정치적 압박을 경험한 미국 환경·과학 부처 공무원들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환경보호청(EPA) 직원 거의 절반을 대표하는 노동조합이 이달 연방정부와 새로 체결한 협약에 직원들의 업무를 정치적 개입으로부터 보호한다는 조항을 포함했다.

- 광고 -

연방공무원노조(AFGE) EPA 지부의 마리 오언스 파월 위원장은 새 조항은 노동자들이 보복을 두려워하지 않고 정치적 개입을 신고할 수 있게 한다면서 “트럼프 2기를 대비하고 우리 노동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이 협약의 유효 기간은 4년이며 노동자의 신고 내용을 대통령이 임명한 정무직 공무원이 아닌 독립적인 조사관이 검토하도록 한다.

EPA 공무원들이 정치적 개입을 걱정하는 이유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첫 임기 때 이를 경험했기 때문이다.

환경주의자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과학자 수백명을 좌천하거나 침묵시키고 쫓아냈으며 코로나19, 생식, 허리케인 예보와 관련된 연구를 왜곡했다고 주장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구 온난화를 “거짓말”이라고 주장했으며 취임 첫해에 그가 임명한 정무직 공무원들은 EPA 과학자 3명이 한 콘퍼런스에서 기후변화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을 금지하기도 했다.

지금도 트럼프 전 대통령과 지지자들은 너무 과대해진 연방정부가 경제 발전을 방해하고 있으며 바이든 행정부가 다른 우선순위를 희생하면서까지 기후과학을 중요시하고 있다고 비판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일 방영된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우리에게 정말 나쁜 것 중의 하나는 환경 부처들”이라면서 “그들은 이 나라에서 사업을 하는 것을 막아왔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재집권에 대비해 차기 보수 정부의 국정과제를 담은 보고서 ‘프로젝트 2025’는 EPA의 환경 정의국(office of environmental justice)을 없앨 것을 권고했다.

이 조직은 저소득층과 소수인종에 피해가 집중된 오염 문제를 다루기 위해 2022년에 신설됐다.

국립해양대기청(NOAA)의 경우 지난 3월 더 엄격한 과학 윤리규정을 도입했다.

NOAA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9년 NOAA 과학자들이 예측한 허리케인 경로와 다른 예측을 하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장이 옳다는 성명을 냈으며 이를 통해 과학 윤리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2020년 조사에서 결론 났다.

공공 부지와 수자원을 관리하며 해양 시추와 멸종 위기종 보호 등을 관할하는 내무부도 트럼프 2기 때 감시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2기 때 삭감할 정부 기능으로 내무부를 지목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첫 임기 때 내무부의 토지관리국을 워싱턴DC에서 콜로라도주로 이전했고, 이에 영향을 받은 토지관리국 직원 87% 이상이 그만두는 등 트럼프 4년 동안 내무부 직원이 4천900명 줄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2021년 취임한 뒤 연방정부 부처에 연구를 정치적 간섭이나 조작에서 보호하는 정책을 시행했지만, 이런 정책이 법제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면 행정명령으로 무효화할 수 있다고 WP는 설명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