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첸백시 측 “SM, IP 사용료 지급 요구 없었다..유감”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엑소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 소속사 INB100이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IP 사용료 미지급 주장에 대해 억울한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INB100 김동준 대표는 14일(이하 한국시간) 입장을 통해 “SM은 지난해 6월 합의서에서 우리에게 IP 사용을 허용했고 얼마를 댓가로 준다는 내용이 없었다”며 “SM으로부터 IP 사용료 지급 요구를 받은 바가 없는데 IP 사용료를 내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 광고 -

그러면서 “오히려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SM 측에 IP 사용료를 낼 용의가 있다고 먼저 제안을 한 상태”라면서 “SM은 저희의 입장에 대해 아무런 회신도 안하면서 IP 미지급이라고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는데 이는 유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일간스포츠는 INB100이 지난 6개월 동안 SM에 매출액의 10%를 포함한 IP 사용료를 지급하지 않았다며 해당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첸백시라는 이름부터 SM에 IP로 귀속돼 있는 음원 등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고 전했다.

앞서 SM은 지난 13일 첸백시를 상대로 서울동부지방법원에 계약이행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SM은 “첸백시와의 전속계약은 현재도 유효하다”라며 “개인 법인을 통해 개인 활동을 하는 것을 허용했고, 첸백시는 개인 법인 매출의 10%를 지급하는 등으로 합의서에 스스로 날인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INB100은 “SM이 먼저 소송을 제기한 만큼 작년 협상 과정을 비롯한 모든 것을 공개하고 적극 임하겠다. 저희가 늘 의문을 가졌던 정산에 관해 SM에 대해 정산금청구소송을 제기하겠다”라며 “해당 소송 절차를 통해 법과 전속계약이 정한 회계자료와 정산자료를 제공받아 저희의 정당한 권리를 주장하겠다. SM의 정산 시스템이 올바르지 않다는 점도 법정에서 밝혀질 것이다. 그리고 전속계약의 불공정성에 대하여 공정위 제소를 통하여 정당한 법의 판단을 받겠다”이라고 전했다.

<스타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