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바이든 도착, 오늘 LA 모금행사 참석차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헐리웃 파워 플레이어들 총출동

이동 경로 교통 체증 예상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오늘 아침 , 저녁에 LA에서 예정된 캠페인 모금 행사 참석을 위해 LA에 도착했다.

에어 포스 원은 바이든 대통령을 태우고 이탈리아 남부 풀리아 지역에서 열린 G7 정상회담에서 곧바로 날아와 LA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 광고 -

토요일인 오늘 저녁, 바이든 대통령은 선거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L.A. 시내의 피콕 극장에서 캠페인 모금 행사에 참여한다.
그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조지 클루니, 줄리아 로버츠등 할리웃의 영향력있는 인사들과 만나게 된다.

오늘 행사는 심야 토크쇼 진행자 지미 키멜이 사회를 볼 예정이다.

이 펀드레이저로 인해 교통 체증이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비밀 경호국은 바이든 대통령의 자동차 행렬 경로가 보안 목적으로 공개되지 않을 것이지만, 여러 거리가 통행이 금지되거나 주차 제한이 시행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오늘 이 지역에서도 시위가 예상된다.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판매에 대한 금수 조치를 요구하는 유대인 단체인 ‘평화를 위한 유대인의 목소리 – LA ’는 오늘 모금 행사장 밖에서 항의 시위를 벌일것이라고 발표했다.

오늘 저녁 다운타운 L.A. 행사는 11월 선거를 앞두고 남가주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마지막 모금 행사가 될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주 뉴포트 비치에서 펀드레이저 행사를 열었다.

캘리포니아 주는 일반적으로 대선 경합주는 아니지만, 모든 정당의 후보자에게 펀드레이저로 중요한 지역으로 여겨진다.

KTLA NEWS

.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