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뉴욕증시, 고용시장 둔화 기대에 상승 출발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뉴욕증시는 상승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기술주 반등과 함께 비농업 고용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고용시장 둔화 신호에 주목하고 있다.

- 광고 -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인하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경제지표가 약해지면 금리인하 기대가 되살아날 수 있다.

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오전 10시 현재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6.27포인트(0.40%) 오른 39,283.41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6.66포인트(0.70%) 오른 5,248.15를,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43.21포인트(0.88%) 오른 16,420.67을 나타냈다.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인하에 미지근한 태도를 보이면서 조정을 받았던 주가지수는 지지력을 보였다.

다우지수는 4거래일 만에 다시 오름세를 보였다.

미국 비농업 고용보고서를 앞두고 시장 참가자들은 고용시장 관련 지표를 살피고 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