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민주, 악재만 남았다”…국힘 의석수 최대 140석 예상한 김경율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8일 여당의 4·10 총선 목표 의석수로 최대 140석을 제시했다. 또한 김준혁 후보의 막말 등으로 수도권에서 민주당 지지율에 2~3%p 가량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통상 사전투표율이 높으면) 보수 정당에 불리하다는 분석이 많은 것으로 아는데 최근의 판세들을 읽어보게 되면 결코 불리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목표 의석 수에 대해 “120석에서 140석”이라고 강조했다.

- 광고 -

이어 그는 “당으로서 있을 수 있는 여러 가지 악재들을 모두 다 해소했다”며 “민주당의 악재만 남았다. 이렇게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