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이대 출신 안귀령, 동문들 ‘김준혁 규탄’에 침묵…부끄러운 줄 알아야”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4·10 총선에서 서울 도봉갑에 출사표를 던진 김재섭 국민의힘 후보가 같은 지역구 경쟁자인 안귀령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 “이대 출신이면서도 김준혁 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의 ‘이대생 미군 성 상납’ 발언 논란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김 후보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준혁 후보가 이화여대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지만 이대 출신 안 후보는 할 말이 전혀 없어 보인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 광고 -

그러면서 김 후보는 “심지어 이대 동문들이 ‘김준혁 규탄 집회’까지 했다”며 “안 후보의 침묵은 김준혁 후보의 말에 본인도 동의하거나, 당 눈치나 보면서 불의를 보고도 비겁하게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 둘 중 무엇이든 안 후보는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4일 도봉구 창동에서 김재섭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후보는 이어 “안 후보는 민주당 당론에 순종하는 것 말고 본인의 정치적 소신이 보이지 않았는데 이번에도 비슷하고 비겁하다”면서 “선거 전후 안 후보의 모습을 생각해보면 아마 민주당 당론 따라가다가 도봉구 주민들이 뒷전이어도 침묵으로 일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