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매체 “트럼프, 당선시 바이든일가 기소 추진…차남 의혹 관련”

악시오스 보도…트럼프측 소식통 “바이든 법무부가 한 것 그대로 할것”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대선 뒤집기 시도 혐의 등으로 형사기소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승리하면 조 바이든 대통령 차남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 일가를 기소한다는 계획이라고 악시오스가 8일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에서 종종 언급해온 ‘사법 보복’의 칼바람이 그냥 지나가는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로 검토되고 있다는 것이다.

- 광고 -

트럼프 대선 캠프와 가까운 한 소식통은 “바이든의 법무부로부터 (트럼프 기소와 관련해) 본 모든 것을 트럼프의 법무부로부터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 인사는 트럼프 2기 행정부가 출범하면 바이든 일가를 수사하고 기소하는 데 있어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연방 법무부의 기소가 ‘전례’가 될 것이라고 악시오스에 밝혔다.

연방 법무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밀 문서 불법 유출 혐의와 2020년 대선 결과 뒤집기 시도 혐의에 대해 특별검사를 내세워 수사했고, 이들 혐의에 대해 지난해 트럼프 전 대통령을 형사기소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에서 바이든 일가를 형사재판에 세우려 하는 사안은 바이든 대통령 차남 헌터 바이든의 비위 의혹이다.

헌터가 부친인 바이든 대통령의 부통령 재임 기간(2009∼2017년) 우크라이나 에너지기업 부리스마 홀딩스 임원으로 일하면서 아버지의 영향력을 활용해 부당한 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이다.

연방 하원의 공화당 의원들이 이 문제를 놓고 탄핵 조사를 실시중이나 바이든 대통령과의 연결고리는 아직 발견된 것이 없다.

그럼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 측근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소된 이상, 바이든 대통령도 기소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지난 1월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정적인 나를 상대로 법무부를 무기화함으로써 조(바이든 대통령)는 거대한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다”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루스소셜’에 적은 바 있다.

또 하원 감독위원회 위원장인 제임스 코머(공화·캔터키주) 의원은 지난달 선거자금 모금을 위해 발송한 이메일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에 복귀하면 법무부의 새 지도부는 ‘바이든 범죄 패밀리’를 기소해 신속히 정의를 실현하도록 하는데 필요한 모든 것을 갖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연방 하원에서 공화당 의원들 주도로 진행중인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가 끝나면 공개될 최종 보고서에는 형사 처벌에 대한 권고를 포함하게 될 것이라고 악시오스는 전망했다.

현재의 탄핵 조사가 바이든 대통령과의 연결 고리 입증에 실패할 경우 본 목적이라 할 바이든 대통령 탄핵에까지는 이르지 못하지만 형사 기소를 위한 기초로 사용될 수 있다고 악시오스는 전망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