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바이든, 日 총리에 빌리 조엘 LP판 선물하며 거듭 “환영한다”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9일 미국을 국빈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부를 미국의 핵심 동맹에 걸맞게 극진히 대접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는 백악관 문 앞까지 나와 기시다 총리와 부인 유코 여사를 환영했다.

- 광고 -

바이든 대통령은 차에서 내린 기시다 총리에게 “환영한다”를 반복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기시다 총리 부부는 워싱턴DC 북서부에 있는 해산물 식당에서 저녁을 했다.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펜실베이니아주에서 회사를 운영하는 일본계 미국인이 손으로 만든 다리 3개짜리 탁자를 선물했다.

탁자는 미국 토종 수목인 검은 호두나무로 만들었으며 공식 방문을 기념하는 명패가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가수 빌리 조엘이 사인한 석판화와 LP판 세트, 미국을 상징하는 가수들의 노래를 담은 빈티지 레코드판을 가죽 상자에 넣어 기시다 총리에게 선물했다.

질 바이든 여사는 유코 여사에게 두 여사가 작년 봄 백악관 정원에 심은 왕벚나무의 그림과 지난주 조지아주에서 열린 여성 축구 경기에서 미국과 일본 팀이 사인한 축구공을 건넸다.

바이든 대통령은 10일에는 백악관에서 기시다 총리와 회담하고 국빈 환영 만찬을 연다.

질 바이든 여사는 이날 국빈 만찬 메뉴를 언론에 공개하면서 만찬 컨셉트를 “활기찬 봄 정원”으로 소개했다.

그는 유리와 비단으로 만든 나비가 만찬 테이블을 장식할 것이라며 “나비의 우아한 비행은 우리 양국이 변화의 바람 속에서 길을 찾아가는 과정에 평화와 번영의 파트너로서 함께한다는 것을 상기시킨다”고 설명했다.

만찬장 인테리어는 일본을 상징하는 벚꽃과 비단잉어, 부채 등으로 꾸몄다.

메뉴는 캘리포니아 롤에서 영감을 얻은 연어, 립아이 스테이크, 체리 아이스크림을 얹은 피스타치오 케이크 등이다.

바이든 여사와 기시다 총리가 좋아하는 가수인 폴 사이먼이 노래를 부를 예정이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