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민주 “트럼프 낙태금지 설계” 맹공…트럼프 “낙태권 깼다” 자랑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애리조나주가 160년 된 낙태금지법을 되살리면서 낙태 권리가 대선의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가운데 민주당이 12일 “트럼프가 낙태금지의 설계자”라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때리기에 집중했다.

하지만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리가 ‘로 대 웨이드’를 깨뜨렸다”면서 낙태권 폐기와 관련한 자신의 역할을 자랑하면서 민주당과 각을 세웠다.

- 광고 -

미국 연방 대법원은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통해 임신 6개월까지 낙태권을 인정했으나, 2022년 6월에 이 판결을 폐기하고 낙태 허용 여부를 각 주의 결정에 맡긴 바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대선 최대 경합지 중 하나인 애리조나주를 찾아 낙태 이슈를 전면에 내세웠다.

그는 투산 지역 유세에서 “트럼프는 이 의료 위기의 설계자”라며 그가 다시 집권하면 더 나쁜 일이 닥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트럼프의 두 번째 임기는 어떤 모습이겠나. 더 많은 금지, 더 많은 고통, 더 적은 자유”라며 “애리조나에서 그랬던 것처럼 그는 기본적으로 미국을 1800년대로 되돌리고 싶어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다. 지금은 1800년대가 아니라 2024년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애리조나주 대법원이 산모의 생명이 위태로운 경우를 제외하고 임신 중 모든 시기에 낙태를 전면 금지하는 과거의 주법을 다시 시행할 수 있다고 판결한 지 사흘 만에 애리조나를 방문했다.

이는 민주당과 공화당의 지지율이 엎치락뒤치락하는 주요 경합주 중 한 곳인 애리조나의 표심을 겨냥한 행보로 볼 수 있다.

민주당은 낙태 권리를 부정하는 이 판결과 관련해 청년층과 여성, 라틴계 유권자 등 핵심 지지층을 결속하기 위해 광고 캠페인에 막대한 자금을 쏟아붓고 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애리조나주 대법원은 지난 9일 4대 2 판결로 “연방법이나 주법에 1864년 법령의 운영을 금지하는 조항이 없다”면서 1864년 낙태금지법이 지금 시행될 수 있다고 판시했다.

1864년 제정된 애리조나주의 낙태금지법은 다른 주들이 임신 초기 낙태를 허용하는 입법을 하면서 사문화된 상태였다.

하지만 연방 대법원이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폐기하자 공화당 소속의 당시 법무장관이 주 법원 판사를 설득해 낙태금지법 집행에 대한 차단 조처를 해제하게 했고, 이후 법정 다툼이 시작됐다.

이 법은 강간이나 근친상간에 의한 임신도 예외로 두지 않고, 낙태 시술을 하는 의사나 낙태를 돕는 사람은 2∼5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해리스 부통령은 “로(로 대 웨이드 판결)를 뒤집는 것은 여성의 권리와 자유를 빼앗기 위한 더 큰 전략의 서막에 불과했다”며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법관 3명을 직접 지명한 이유는 로 판결을 뒤집기 위한 것이었고 그의 의도대로 그들은 그렇게 했다”고 주장했다.

해리스 부통령이 애리조나주에서 연설하고 있을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은 플로리다 마러라고 자택에서 공화당 소속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과 함께 기자들을 만나 “우리는 로 대 웨이드를 깨뜨렸다”면서 낙태권 폐기를 옹호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전했다.

그는 “아무도 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우리는 그것을 주정부에 돌려주었고 주정부는 매우 훌륭하게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부터 낙태 문제는 각 주가 투표나 입법에 의해 결정해야 한다고 말해왔다.

다만, 애리조나 판결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이날 “솔직히 여러분은 매우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 낼 것이다. 애리조나주처럼 1864년이나 그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사례나 그런 비슷한 것들이 있을 것”면서 “판사가 판결했지만 정부에 의해 변경될 것이다. 저는 그것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판결이 나온 직후에도 “애리조나 판결이 너무 멀리 갔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한 적이 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