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트럼프 형사재판 이틀째…배심원·대체후보 18명 중 7명 선정

담당판사 트럼프 측에 “배심원 위협 허용하지 않을 것” 경고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에 대한 형사재판 이틀째인 16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무죄를 가릴 배심원이 일부 선정됐다.

NBC 방송,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 보도에 따르면 배심원 선정 작업 이틀째인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 측 변호인과 검찰 측은 12명의 배심원과 6명의 대체후보자 등 모두 18명의 배심원 가운데 7명 선정을 마쳤다.

- 광고 -

이날 선정된 배심원의 직업은 세일즈맨, 종양 전문 간호사, 정보기술(IT) 컨설턴트, 교사,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등이라고 NBC 방송은 전했다.

배심원 선정만 2주 넘게 소요될 수 있다는 전망과 달리 배심원 선정 작업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됐다고 NYT는 평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직전 전직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와의 과거 성관계 폭로를 막기 위해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을 통해 ‘입막음 돈’을 지급한 뒤 그 비용과 관련된 회사 기록을 조작했다며 34개 혐의를 적용해 지난해 3월 형사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트럼프 측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재판이 열리는 뉴욕 맨해튼이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지역이다 보니 트럼프 전 대통령 측에선 즐겨 보는 뉴스 매체 등 정치 성향을 추정할 수 있는 각종 질문을 통해 트럼프 측에 우호적인 배심원을 최대한 가려내는 데 사활을 걸고 있다.

배심원 선정 작업이 조속히 마무리되면 이르면 내주 초 본격적인 재판이 시작될 전망이다.

배심원 선정 작업은 예비 배심원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해 공정성을 유지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트럼프 측과 검찰 측이 질문을 던지는 형태로 진행됐다.

배심원 선정 과정에서 담당 판사인 후안 머천 판사는 트럼프 측 변호인을 향해 “이 법정에서 어떤 배심원도 위협받지 않게 하겠다. 이 점을 아주 명확하게 하고 싶다”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머천 판사는 “(예비) 배심원이 당신의 의뢰인(트럼프 전 대통령)에게서 4m밖에 안 떨어졌는데, 당신 의뢰인은 그녀에게 소리가 들리게 얘기했다”라고 주의를 줬다.

머천 판사의 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측 변호인인 토드 블란치 변호사가 한 예비 배심원 여성을 상대로 심문 도중 그녀가 2020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게시물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대선 승리 축하 행사에 참석한 것 아니냐며 문제 삼은 뒤 나왔다고 NBC 방송은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법정에 도착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취재진을 향해 “트럼프를 싫어하는 판사가, 이 사건을 맡아서는 안 되는 판사가 이 사건을 맡고 있다. 애초 이 재판은 열리지 않았어야 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소 6주로 예상되는 재판 일정 내내 주 4회 법정에 출석해야 한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