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랜드’ LA 작년 관광객 중 한국인이 5위…27만명 방문

아시아 여행객 중엔 중국인 이어 2위…”코로나19 이전 대비 81% 회복”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한국에서 영화 ‘라라랜드’ 흥행 이후 여행지로 인기가 높아진 로스앤젤레스(LA)에 지난해 연간 26만9천명의 한국인이 방문했다고 로스앤젤레스관광청이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LA 전체 관광객 중 국적별로 멕시코(171만명), 캐나다(78만명), 중국(40만명), 영국(31만명)에 이어 5번째로 많은 수치다.

- 광고 -

LA를 찾은 한국인 관광객 수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 81% 수준으로 회복했다.

LA관광청은 “작년에 한국은 LA를 방문한 아시아 국가 중 2위를 차지한 중대한 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올해 팬데믹 이전 대비 100% 회복률을 예상하는 나라 중 동아시아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에는 한국인 방문객이 6만1천88명으로, 2019년 1분기 대비 89.8%의 회복률을 보였다고 LA관광청은 전했다.

이런 추세에 발맞춰 LA관광청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보이그룹 라이즈(RIIZE)의 데뷔곡 ‘겟 어 기타'(Get a Guitar)’를 활용한 LA 관광 홍보 영상을 제작해 서울 시내 곳곳에서 상영하는 등 한국 시장 공략에 힘쓰고 있다.

LA관광청은 또 여행 크리에이터 겸 아티스트인 그래쓰(GRASS)와 함께 2030 세대를 겨냥해 제작한 홍보 영상 ‘그래쓰의 영화 같은 LA여행’을 공식 한국어 홈페이지에 공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