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송다은, “클럽녀 억측 그만”…, ‘버닝썬 루머’ 해명..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끝나지 않는 버닝썬 스캔들

‘하트시그널’ 출신 배우 송다은이 클럽·마약·몽키 뮤지엄 연루 루머와 관련해 셀프 해명에 나섰다.

송다은은 15일 자신의 SNS에 “근 몇 년 간 저에게 꼬리표로 따라 다닌 ‘클럽’ ‘먀약’ 또는 ‘마약에 관한 어떤 특정할 만한 행동’을 일절 한 적이 없다.

- 광고 -

저는 비흡현자고, 술도 잘 못 마신다. 하지만 몽키 뮤지엄에 대해 말하고 싶은 게 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송다은은 자신이 승리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가 운영한 몽키 뮤지엄에서 일하게 됐던 계기를 밝혔다.

그는 과거 학교 선배와의 저녁 식사 자리에서 빅뱅 출신 승리를 만나게 됐고, 이후 인연을 이어오던 중 승리로부터 “라운지 클럽을 오픈하니 도와달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송다은은 몽키뮤지엄에서 첫 한 달만 예약자 확인과 입장 팔찌 착용을 돕는 일을 했다고 주장하며 자신은 그 곳이 라운지 클럽이라는 데 대한 개념도 없었고, 불법 영업 사실도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한 달 간 일을 도운 뒤에는 일을 그만뒀지만, 이 인연으로 초대 받은 몽키 뮤지엄 1주년 파티에서 경품에 당첨되며 찍었던 사진이 ‘하트시그널’ 출연 이후 확산됐다는 설명이다.

그는 해당 사진 탓에 자신이 몽키 뮤지엄에서 1년 넘게 일했던 사람이 됐다가 버닝썬에서 일하게 된 사람이 됐다고 억울함을 토로한 뒤 “이건 사실이 아니다.

제가 다른 여자분들을 끌여들였다, 혹은 버닝썬에서 일했다는 등 저에 관한 모든 풍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그는 “당시 회사에서도 기사를 냈지만 아무도 제 말을 들어주지 않았다. 이 일로 많은 분들이 피해 받고 아파하신 걸 알지만 저는 가해자가 아니다. 뉴스에 나오는 피해 여성분들과는 일면식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일보 제공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