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FDA, 멘톨향 전자담배 첫 승인…학부모·금연단체 강력 반발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연초흡연 보건해악 완화? 업계 주장에 신뢰성 부여

논란 지속… “기존담배 흡연 감소” vs “청소년 흡연 유혹”

- 광고 -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21일 성인 흡연자를 위한 멘톨향 전자담배를 처음으로 승인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FDA가 승인한 것은 말보로 담배 제조업체인 알트리아가 최근 인수한 전자담배 업체 엔조이(Njoy)의 멘톨향 4개 제품이다.

이번 승인은 전자담배가 미국에서 암과 폐 질환, 심장질환으로 매년 48만명이 사망하는 원인으로 지목된 흡연의 피해를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전자담배 업체들의 오랜 주장에 신뢰성을 부여하는 것이라고 AP 통신은 설명했다.

전자담배 업체들은 자신들의 제품이 흡연자들의 금연이나 흡연량 감소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FDA는 알트리아의 관련 자료에 엔조이 제품이 흡연자들이 기존 담배의 유해 화학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2007년부터 미국에서 판매된 전자담배는 청소년들의 흡연을 부추긴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금연 단체와 학부모들은 FDA의 이번 승인에 대해 즉각 반발했다.

‘전자담배 반대 부모들’ 단체의 공동 설립자인 메러디스 버크먼은 “FDA 결정은 우리가 청소년에게 전자담배가 유행하는 판도라의 상자를 결코 닫을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FDA는 약탈적인 산업이 미국 아이들을 차세대 평생 고객으로 삼을 수 있게 함으로써 다시 한번 미국 가정을 실망시켰다”고 비난했다.

지난해 미국에서 고등학생의 약 10%가 전자담배를 피웠으며, 이들의 90%는 멘톨을 비롯해 향이 가미된 전자담배를 사용한 것으로 보고됐다.

FDA가 이전한 승인한 전자담배들은 청소년들이 널리 사용하지 않는 제품이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전자담배 시장에서 엔조이 제품의 점유율은 3% 미만이다. 뷰즈와 쥴 제품이 약 60%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