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대장이 보내는 적신호 ‘혈변’, 치질로만 여기지 말아야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대장암으로 생긴 혈변, 치질 때와 색깔 달라

변에 본 뒤 항문을 휴지로 닦다가 붉은색 피가 묻어 있을 때가 있다. 이를 ‘혈변(血便)’이라고 한다. 이처럼 혈변이 나타나면 대장암을 걱정하는 사람이 많다. 혈변이 생기는 원인은 치핵·대장암·대장 용종·대장 게실(憩室)염·허혈성 대장염·염증성 장 질환 등 다양하다. 항문이 찢어졌을 때도 혈변이 생긴다. 이처럼 혈변은 다양한 원인으로 나타나기에 혈변이 생기면 대장항문외과 전문의를 찾아 진료받는 게 중요하다.

선홍색 혈변, 치질 가능성 높아

대변에서 피가 보인다면(혈변) 대장암 가능성도 염두에 둬야 한다. 치질과 증상이 비슷해 헷갈리기 쉽지만 대장암으로 인해 생긴 혈변 색깔은 치질로 발생한 혈변 색깔과 다르다.

- 광고 -

치질은 주로 선홍색 출혈을 보이지만 대장암은 암 위치·출혈량 등에 따라 다양한 색깔이 나타난다. 대장 위쪽에서 출혈이 생기면 검거나 검붉은 피가 변에 섞여 나온다.

대장 끝부분인 직장(直腸) 쪽에 발생한 종양에서 생기는 출혈은 더 짙은 붉은색 피가 나온다. 하지만 변 색깔만으로 대장암 여부를 확인하기 쉽지 않기에 병원을 찾아 진료받는 게 중요하다.

조현민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대장항문외과 교수는 “대변 색깔로만 대장암인지 치질인지 명확히 구별하기 어렵다”며 “다만 혈변 증상이 계속 나타난다면 대장항문외과 전문의를 찾아 진료를 받아 정확히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선종, 5~10년 후 대장암으로 악화

대장암은 유전·환경 등 다양한 요인으로 발생한다. 이 가운데 대장 내부 점막 표면에 돌출된 융기물인 ‘대장 용종(大腸 茸腫·colon polyp)’은 대장암을 일으키는 주요 위험 인자다. 이 때문에 대장 용종을 ‘대장암 씨앗’으로 부른다.

일반적으로 5년 간격으로 대장 내시경검사가 권고된다. 대장암 가족력이나 대장 용종 과거력이 있으면 2~3년 주기로 검사해야 한다. 5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대장 내시경검사에서 수검자의 30~40%에게서 용종이 발견된다.

용종은 암으로 악화할 수 있는 종양성 용종과 암과 관련 없는 비종양성 용종으로 나뉜다. 종양성 용종은 대부분 대장암 전(前) 단계인 ‘선종(腺腫·adenoma)’이다. 선종은 5~10년이 지나면 대부분 대장암으로 악화하기에 대장 내시경검사를 통해 제거해야 한다.

선종 크기가 클수록 암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1㎝ 이하인 선종은 암 가능성이 2.5% 이하다. 1~2㎝ 선종은 10% 미만, 2㎝ 이상인 선종은 20~40% 정도로 보고되고 있다. 선종 크기가 2㎝가 넘으면 암이 될 위험성이 매우 높기에 반드시 절제해야 한다.

크기가 큰 선종성 용종도 암으로 악화할 위험이 크므로 제거해야 한다. 연구에 따르면 대장 내시경검사에서 발견되는 용종을 제거하면 대장암을 70~90%, 사망률은 50% 줄일 수 있다.

대장 내시경검사에서 용종을 절제했다면 대장 내시경검사를 다시 받아 자신의 대장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차재명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대장 내시경검사로 크기가 1㎝ 이하인 작은 용종 1~2개를 제거했다면 5년 후에 추적 대장 내시경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차 교수는 “선종을 3개 이상 제거했거나, 선종 크기가 1㎝ 이상이거나, 고위험성 선종을 절제했다면 3년 뒤에 추가로 대장 내시경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 밖에 대장 상태가 불량하거나 제대로 절제되지 않았으면 1년 후에 다시 검사할 수 있다. 따라서 대장 내시경검사를 어떤 주기로 받아야 할지 소화기내과 전문의와 상의해야 한다.

항혈소판 제제 등 출혈을 일으킬 수 있는 약물을 복용하고 있다면 소화기내과 전문의에게 용종 제거 시술 전 약물 중단 여부를 상의해야 한다. 또한 용종 절제 후 발열·심한 복통·혈변 등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신체 활동 늘리면 대장암 위험 27% 낮춰

대장암을 예방하려면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게 좋다. 메타 분석 결과에 따르면 신체 활동이 많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대장암 발병 위험이 27% 줄었다.

비타민 D를 적절히 섭취하면 50세 이전에 발생하는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미국 대너-파버 암연구소 키미 엥 교수팀이 25~42세 간호사 9만4,205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미국소화기학회 학술지 ‘소화기학’ 최신 호)다. 매일 비타민 D를 300IU 이상 섭취한 사람은 50세 이전에 대장암 발병 위험이 50% 낮아졌다.

비타민 D 섭취는 비타민 D 함유 식품을 먹는 것이 좋다. 비타민 D는 기름 많은 생선(연어, 참치, 고등어), 간, 달걀 노른자, 치즈 등에 많이 들어 있다. 비타민 D가 첨가된 시리얼·우유·비타민 D 보충제를 먹어도 된다.

대장 용종과 대장암을 예방하려면 △칼로리 섭취량 중 지방 비율을 30% 이하로 줄이고 △식이섬유를 하루 20~30g 이상 섭취하며 △붉은색 육류·가공육은 피하고 △발효 유제품을 충분히 마시며 △하루 1.5L 이상의 물을 마시고 △패스트푸드·인스턴트·조미료·훈제 식품은 되도록 피하고 △규칙적으로 운동하며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고 △음주ㆍ흡연을 피하고 △50세 이후 5년마다 대장 내시경검사를 받아야 한다.

[한국일보]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