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수박씨’ 다 뱉고 먹었는데… 동맥경화 예방 등 효과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수박씨, 성장 발달·성인병 예방·노폐물 배출 효과에 도움

수박철이다. 수박은 칼륨·베타카로틴·라이코펜·시투룰린 성분이 많이 들어 있어 혈압을 낮추고 암·노화를 예방하고 이뇨 작용을 촉진해 신진대사와 노폐물 제거를 활성화하기에 여름철 가장 인기가 많은 과일 중 하나다.

그런데 수박을 먹을 때 대부분 수박씨를 버리지만 수박씨를 잘 활용하면 성장 발달·성인병 예방·노폐물 배출 효과에 도움이 되는 영양소를 얻을 수 있다.

- 광고 -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수박씨에는 리놀렌산과 비타민 E가 풍부하게 들어 있어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등 혈관 건강에 도움을 준다.

수박씨의 쓴맛을 내는 ‘쿠쿠르비타신’ 성분은 활성산소 생성을 억제해 노화를 늦추고 암을 예방하는 데에도 좋다. 또한 노폐물을 배출해 혈액을 맑게 하고, 여드름 등 피부 질환 개선에도 도움을 주며 변비 해소에도 효과를 낸다.

특히 수박씨 4g을 섭취하면 마그네슘 하루 섭취량의 21%인 5㎎의 마그네슘을 섭취할 수 있다. 마그네슘은 뼈 건강에 중요하다. 뼈 건강에 영향을 주는 비타민 D를 뼈로 운반하는 단백질과 결합하며, 비타민 D를 활성화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근육을 만드는 아미노산 일종인 아르지닌이 수박 과육보다 수박씨에 73배나 더 많이 들어 있다. 이 밖에 수박씨는 노폐물을 배출해 혈액을 맑게 하고 방광염에도 효과적이며, 근육을 이완해 혈압을 떨어뜨리고 안정을 찾는 데에도 도움을 준다.

살구·복숭아·매실·사과 씨앗은 먹지 말아야

다만 소화가 잘 되지 않는 사람은 수박씨를 날로 먹거나 씹지 말고 그대로 삼키면 소화불량을 일으켜 배에 가스가 차거나 더부룩해질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수박씨를 그대로 먹기가 부담스럽다면 씨를 모아 말린 후 약한 불에 볶아 가루를 내 미숫가루 등과 함께 먹으면 맛도 좋고 효과도 그대로 거둘 수 있다”며 “가루로 만드는 것이 번거롭다면 잘 씻어 말린 후 볶아 보리차처럼 끓여 마시면 좋다”고 강조했다.

여름철에 즐겨 먹는 참외씨는 다양한 영양소가 풍부하다. 칼륨·인 등 미네랄과 섬유질이 풍부해 장 활동을 촉진해 변비를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 참외씨가 들어 있는 참외 속을 ‘태좌’라고 하는데 이 부분은 영양소가 더 많이 농축돼 있다. 태좌는 과육보다 엽산 함량이 5배 많으며 비타민 C도 풍부하다.

그러나 모든 과일 씨앗이 수박씨처럼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다. 살구·복숭아·매실·사과 같은 씨앗에는 시안배당체 함량이 높으므로 식품으로 섭취해서는 안 된다.

시안배당체 자체는 유해하지 않지만 효소에 의해 분해돼 생성된 시안화수소는 신체에 유독하다. 시안화수소를 한두 번 먹는 건 지장이 없지만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두통·현기증·불안·구토 등이 생길 수 있다. 심하면 혈압이 오르고 심장박동에도 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있다.

[한국일보]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