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블룸버그, 모교에 10억달러 기부…의대생 대부분 ‘학비 공짜’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모교인 존스홉킨스대 의대에 쾌척 
“의사 등 보건전문가 부족”

억만장자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의사 부족 등 보건위기에 대처하겠다면서 모교인 존스 홉킨스대학 의대에 거액의 장학금을 기부했다.

이에 따라 일부 상류층 가정 출신 학생을 제외한 대부분의 존스 홉킨스 의대생들이 무료로 학교를 다닐 수 있게 됐다.

- 광고 -

워싱턴포스트(WP)는 8일 블룸버그 전 시장이 10억 달러를 존스 홉킨스 의대에 기부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올해 9월부터 시작하는 새학기부터 가족의 연수입이 30만 달러 이하인 존스 홉킨스 의대생은 학비가 면제된다.

또한 가족의 수입이 17만5천 달러에 못 미칠 경우 생활비까지 지원된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의대에 거액의 장학금을 투척한 이유에 대해 “미국은 현재 의사와 간호사, 공중보건 전문가 부족이라는 사태에 직면해 있지만, 이 분야를 배우는데 드는 높은 비용이 학생들에게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존스 홉킨스 의대의 학비는 연 6만5천 달러 수준이다.

지난해 미 의대 졸업생의 경우 학비 대출 중간값이 2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디어 기업 블룸버그통신의 사주인 블룸버그는 1천억 달러가 넘는 자산을 보유한 세계적인 부호다.

그는 지난 2018년에도 존스 홉킨스대에 18억 달러를 기부했고, 개발도상국의 청정에너지 개발에도 거액을 투척하는 등 다양한 기부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