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나토 당국자 “우크라 방어에 도움되는 한국 지원, 뭐든지 환영”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워싱턴 나토정상회의 계기 브리핑서 밝혀

- 광고 -

북미와 유럽지역 안보동맹체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한국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검토와 관련, 러시아의 침공에 맞선 우크라이나의 자기방어에 도움되는 지원이라면 어떤 것이든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토 고위 당국자는 9일 워싱턴 D.C.에서 개막한 나토 75주년 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밝힌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검토 방침에 대해 질문받자 “궁극적으로 러시아가 승리하지 못하도록 하는 데 우리 모두 관심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 고위 당국자는 “이 (무력)충돌(우크라이나 전쟁)의 결과는 유럽과 아시아 모두에 전략적 함의가 있다”면서 “블라디미르 푸틴(러시아 대통령)의 불법적 침공에 맞선 우크라이나의 자기방어 역량을 증진하기 위해 한국이 할 수 있는 어떤 것이든 따뜻한 환영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달 북러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와 동맹관계 복원에 준하는 조약을 체결한 북한이 러시아에 추가로 제공할 무기가 무엇일지에 대해선 “러시아는 지금 북한의 포탄과 탄도미사일을 정말로 필요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러시아가 북한으로부터 포탄과 탄도 미사일을 지원받아 현재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분명히 사용하고 있으며, 전쟁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과 러시아는 지난달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군사동맹 복원에 준하는 것으로 해석되는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체결했다.

그러자 대통령실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은 다음날 국가안보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한 뒤 언론브리핑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문제를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향후 러시아의 행동 및 북러간 협력 여하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대한 살상 무기 지원은 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를 줄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해석됐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