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나토, 우크라에 패트리엇 등 방공무기 지원… “푸틴 막을 것”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바이든 “나토 덕분에 美도 안전…미국인 다수가 초당적 지지”

나토 총장 “러 승리하게 두면 북한·이란·중국 대담해질 것”

- 광고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들이 우크라이나가 간절히 요청해온 패트리엇 방공미사일 등 방공 무기체계를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9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나토 창설 75주년 행사에서 “우크라이나는 푸틴(러시아 대통령)을 막을 수 있고 그럴 것”이라며 미국, 독일, 네덜란드, 루마니아와 이탈리아가 우크라이나에 전략적 방공 무기체계 5개에 필요한 장비를 기부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앞으로 수개월간 미국과 파트너들이 우크라이나에 전술 방공무기 10여개를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이 대외군사판매(FMS)로 외국 정부에 제공하기로 한 요격미사일을 우크라이나에 우선해서 공급해 내년까지 요격미사일 수백개를 추가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백악관이 배포한 공동성명에 따르면 미국, 독일, 루마니아가 패트리엇 방공미사일 포대를 추가로 보낼 계획이다.

네덜란드와 다른 국가들은 패트리엇 포대 1개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장비를 제공하고, 이탈리아는 SAMP-T 방공무기를 제공한다.

캐나다, 노르웨이, 스페인, 영국 등도 나삼스(NASAMS), 호크(HAWKS), IRIS T-SLM, IRIS T-SLS, 게라프트 등의 방공무기를 지원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우크라이나는 여전히 자유 국가이며 전쟁은 우크라이나가 자유로운 독립 국가로 남은 채로 끝날 것”이라며 “러시아는 이기지 못하고 우크라이나가 이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토가 변화하는 위협에 맞서 진화하는 사례로 이번 정상회의에 인도태평양 국가들이 참석한 것을 거론하고서 “이들은 우리의 성공에 그들의 성패가 달려 있기 때문에 여기에 와있고 우리도 그들의 성공에 우리의 성패가 달려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압도적인 다수의 미국인이 초당적으로 나토가 우리 모두를 안전하게 한다는 것을 이해한다”며 “미국인들은 우리가 친구들과 함께하면 더 강력하며 이게 신성한 의무라는 것을 이해한다”고 밝혔다.

미국 우선주의를 주창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재선에 성공하면 나토가 약해질 것이란 동맹들의 우려가 큰 상황에서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나토를 지지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토론 참패 이후 불거진 고령 논란을 의식한 듯 이날 연설 내내 눈과 목소리에 힘을 줬다.

그는 이날 행사에서 퇴임을 앞둔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에게 미국 정부가 민간인에게 줄 수 있는 최고 영예의 훈장인 ‘대통령 자유의 메달’을 수여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나토 동맹들이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데는 비용과 위험이 뒤따른다면서도 “가장 큰 비용과 가장 큰 위험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이기는 것으로 우리는 그렇게 되도록 둘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의 승리는 푸틴 대통령을 대담하게 만들 뿐만 아니라 이란, 북한, 중국의 권위주의적인 지도자들을 대담하게 만들 것”이라며 “그들은 모두 나토가 실패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쟁의 결과가 앞으로 수십년간 국제 안보를 형성할 것”이라며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일어설 시간은 지금이고 그 장소는 우크라이나이다”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