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한국프로골프협회, 군산CC오픈서 선수들 반바지 착용 허용…역대 최초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11일 전북 군산에서 개막하는 군산CC오픈에 선수들의 반바지 착용을 허용한다고 10일(한국시간 기준) 밝혔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대회 기간 습도 높은 무더위가 예상돼 선수들을 위한 배려 차원에서 이번 대회에 한해 경기 중 반바지를 입을 수 있게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 광고 -

KPGA 투어 대회에서 선수들의 반바지 착용을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PGA 투어 규정에는 6∼9월에 열리는 대회에 한해 프로암과 연습 라운드에서 선수들이 반바지를 입을 수 있으며 대회 기간에는 주최 측 논의 후 허용할 수 있다고 돼 있다.

다만 상의는 반드시 바지 안으로 넣어 입어야 하고, 무릎 기준 위, 아래로 10㎝ 이상 길거나 짧은 바지는 입을 수 없다. 트레이닝복 형태 반바지도 허용하지 않는다.

현재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는 프로암과 연습 라운드에만 반바지 착용을 허용하고 있으며 DP 월드투어는 기상 상황에 따라 대회마다 조건부로 선수들의 반바지 착용을 허용한다.

또 LIV 골프와 아시안투어는 본 대회에서도 반바지를 입을 수 있다.

조민규는 KPGA 투어를 통해 “이번 주는 기온이 높고, 특히 대회장 습도까지 높다”며 “선수들의 편안함을 우선한 결정”이라고 찬성 의사를 밝혔다.

현재 제네시스 포인트 1위 장유빈은 “이번 주 반바지를 챙겨오지 않았는데, 어머니가 대회장에 반바지를 가져오신다고 했다”며 “대회 기간에 반바지를 입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