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나토 총장 “한국 등 아태국가와 방산협력·연합 군사훈련 모색”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韓-나토, 정보교환시스템 강화…방산·사이버협력 잠재력 커”

“러시아에 탄약 등 제공 대가로 북한이 받을 것 깊이 우려”
“중국, 러 지원하면서 나토와 정상관계 기대할 수 없어”

- 광고 -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10일 나토와 한국 간의 정보 공유 강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워싱턴 D.C에서 열리고 있는 나토 정상회의 계기에 개최한 약식 기자회견에서 한국과 나토의 협력 전망에 대한 질문에 “우리가 어떻게 하면 더 나은 정보 교류 시스템과 방법을 갖출 수 있을지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고 답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왜냐하면 그것은 한국과 나토 동맹국 모두를 위한 안보 강화를 도울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나토의 ‘전장 정보 수립·수집 활용 체계'(BICES·바이시스) 가입 추진을 공식화한 바 있다. BICES는 원격으로 안전하게 정보를 교환할 수 있는 나토의 군사기밀 공유망이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또 “방위산업 협력 확대를 포함해 (한국과) 어떻게 더 긴밀히 협력할 수 있을지를 탐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신(한국)들은 첨단 방위 산업을 갖추고 있다”며 “나는 기술과 사이버 영역에서 (한국과 나토 회원국들이) 더 많은 협력을 할 거대한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또 러시아에 탄약 및 미사일을 지원한 북한이 러시아에서 받게 될 대가를 “깊이 우려”한다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은 우리(한국과 나토 회원국)의 안보가 얼마나 연결되어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이어서 진행된 나토 퍼블릭 포럼에서 중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속 지원하는 것에 대해 “중국이 둘 다 가질 수는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중국은 2차 대전 이후 우리 안보에 최대 도전이 된 유럽의 전쟁을 계속 지원하면서도 북미와 유럽의 나토 동맹들과 정상적인 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고 믿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정상회의에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4개 아시아태평양 국가가 참여하는 것과 관련해 이들과 방위산업 협력 및 군사훈련을 함께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나토는 항상 북미와 유럽에 국한된 지역 동맹으로 남을 것이라면서도 중국과 테러, 사이버, 우주 등 글로벌 도전에 대응하려면 아시아태평양 국가를 포함한 전 세계의 파트너들과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