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충전동맹’ 확대…日 도요타도 합류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토요타,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위한 ‘아이오나’에 투자 발표

현대차와 기아가 미국에서 BMW 등 글로벌 완성차 기업과 손잡고 결성한 ‘충전 동맹’이 확대된다.

세계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인 일본 도요타는 10일(현지시간) 북미 전역에서 전기자동차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다른 7개 자동차 업체와 함께 ‘아이오나'(Ionna)에 투자한다고 밝혔다.

- 광고 -

아이오나는 현대차와 기아, BMW 등 7개 글로벌 주요 자동차 제조사가 북미 지역의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함께 설립한 조인트벤처다.

지난해 7월 이들 업체는 BMW, 제너럴모터스(GM), 혼다, 메르세데스-벤츠, 스텔란티스와 함께 ‘충전 동맹’을 결성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가 미국 전체 고속 충전소의 약 3분의 2를 점유하고 있는 가운데 이 동맹은 사실상 반(反)테슬라 전선을 형성한 것이다.

도요타의 투자 금액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7개사는 조인트벤처에 최소 10억 달러(약 1조3천800억원)를 투자하며, 똑같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오나가 구축하는 충전소는 모든 전기차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의 미국 표준인 CCS와 테슬라의 충전 규격인 NACS 커넥터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내와 고속도로에 최소 3만개의 고출력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세계 최대 자동차 회사 도요타가 합류하면서 이들 ‘충전 동맹’과 테슬라간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테슬라는 10년 넘게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확장하면서 미국 전체 고속 충전소의 60%를 점유하고 있다.

도요타는 현재 미국과 캐나다에서 도요타 bZ4X와 렉서스 RZ 등 두 종류의 전기차를 판매하고 있다. 도요타는 2030년까지 전 세계에 30개의 전기차를 제공하고 연 350만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