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금리인하 기대’ S&P지수 5,600선 돌파…나스닥도 사상 최고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빅테크 대형주, 랠리 주도”…11∼12일 美 물가지표 발표에 관심 집중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9월 금리 인하’에 대한 시장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10일 미국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처음으로 5,600선을 넘어서 마감했다.

- 광고 -

이날 뉴욕증시에서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6.93포인트(1.02%) 오른 5,633.91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2일 5,500선을 돌파한 지 6거래일 만으로, 거침 없는 진격이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 역시 전장보다 218.16포인트(1.18%) 상승한 18,647.45까지 치솟으며 사상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429.39포인트(1.09%) 뛴 39,721.36을 기록했다.

이런 움직임은 11일과 12일에 발표될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에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나왔다.

시장 투자자들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의회 발언과 맞물려 하반기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CNBC는 보도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서 “기준 금리 인하는 주어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필요한 시점에 준비되면 결정될 것”이라며 “정치적 일정과는 관계없다”고 말했다.

이는 현재 투자자들이 약 70%의 확률로 예상하는 9월 금리 인하가 ’11월 5일 대선을 앞두고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견’에 대한 답변에서 나왔다.

이날 랠리는 빅테크 관련 대형주가 주도했다.

인공지능(AI) 분야 인기 종목인 엔비디아는 2.7% 상승했고, 퀄컴, 브로드컴, AMD, 마이크론 등 주가도 일제히 올랐다.

주가 상승세(1.9%)를 탄 애플도 마이크로소프트와의 격차를 벌리며 시가총액 1위 자리를 지켰다.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도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기업 TSMC의 분기 매출 호조에 전장보다 2.4% 급등하며 사상 최고치를 썼다.

앞서 전날 TSMC는 올 상반기 매출이 1조2천661억5천400만 대만달러(약 53조7천736억원)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8% 증가했다고 밝혔다.

글로벌트 인베스트먼트의 토마스 마틴 수석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로이터통신에 “TSMC 보고서는 오늘 무엇보다도 중요한 데이터 포인트가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