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고 -

건강/라이프

루이지애나주, 낙태약 2종 ‘위험 물질’ 규제…처방 어려워져

"낙태약 위험물질 분류법, 州 단위 제정 처음"의사들 반발 "유산 치료 등에도 차질, 산모 위험 커질 수 있어" 루이지애나주에서 먹는 낙태약 미페프리스톤과 미소프로스톨을 위험 물질로 규정하는...

알츠하이머 신약 ‘레켐비’ 한국내 허가…전세계 네 번째(종합)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한국에자이가 신청한 알츠하이머 치매 신약 '레켐비'(성분명 레카네맙)를 품목 허가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로써 레켐비는 미국·일본·중국에 이어 한국에서 세계 네 번째로 품목 허가를 받게 됐다. 미국 바이오젠과...

“기대수명 71.4년…암·코로나 탓 10년전으로 회귀”

세계보건기구(WHO) 청사 앞 현판 로고 전 세계 인구의 평균 기대수명이 증가세를 멈추고 10년 전 수준인 71.4년으로 회귀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통계가 나왔다. 인류를 보건 위기에 빠뜨린 코로나19...

아프진 않는데 피가 섞인 ‘혈뇨’가 나온다면…

별다른 통증 없이 혈뇨가 생기면 방광암일 가능성이 높다. 특히 종괴가 만져진다면 방광암이 상당히 악화된 상태일 수 있다. 방광암은 60~70대에서 주로 발생하고 남성이 여성보다 발병...

“‘매일 대마초’ 1천770만명…’매일 음주’ 인구 앞질러”

미국에서 매일 또는 거의 매일 대마초(cannabis)에 손을 댄다고 응답한 사람이 같은 빈도로 술을 마신다는 사람보다 많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카네기멜론대의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미국의...

당뇨 있으면 ‘저탄고지’ 식단에 주목해야

최근 ‘저탄고지’ 식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저탄고지는 ‘저탄수화물, 고지방’의 약자다. 탄수화물 섭취를 제한하고 지방과 단백질을 풍부하게 섭취하는 식단을 말한다. 탄수화물은 혈액을 타고 세포로 운반돼 주요...

파킨슨병, 수술로 극복할 수 있어

파킨슨병 환자는 2018년 10만5,882명에서 2022년 12만7,322명으로 5년 새 18% 정도 늘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노화가 가장 큰 발병 원인으로, 우리나라처럼 급속히 고령화되는 나라에서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폐경 후 여성, 고혈압에 더 취약… 환자 수·합병증 많아

여성은 남성보다 혈압이 낮아도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 혈압이 높아지기 시작하는 50세 이상이라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22년 본태성(1차성) 고혈압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혹한·폭염, 뇌졸중 사망 위험 높인다…저소득 국가 더 위험”

전 세계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극단적 기후 현상이 증가하는 가운데 혹한과 폭염이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으며, 저소득 국가에서 피해가 더 크게 발생한다는...

조류인플루엔자 두번째 인체감염…미시간주 축산종사자

미국에서 젖소를 통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1)의 인체 감염 사례가 두 번째로 나왔다고 AP 통신이 미시간주(州) 보건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오늘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 보건당국은 축산...

최신뉴스

- 광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