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14일 제네바서 첫 AI 회담…군사적 활용 논의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국과 중국이 오는 14일(이하 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인공지능(AI)을 주제로 첫 양자 협의를 진행한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은 첨단 AI의 군사적 활용과 관련한 위험을 중점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로이터 통신 등은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의 발언을 인용해 AI 리스크에 대한 미중 각자의 관점을 공유하고, 이러한 위험을 해소하기 위한 양국의 국내적 접근 방법에 대해 의견을 공유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은 AI 발전을 중요한 국가적 우선 순위로 삼고 민간과 군사, 국가안보 분야에서 급속도로 역량을 배분해왔고, 그것은 미국과 동맹국의 안보를 약화시켜왔다”면서 이번 회담에서 AI의 군사적 활용 문제가 집중적으로 다뤄질 것을 시사했다.

- 광고 -

AI 관련 미중 회담은 지난해 1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이다. 이후 지난 1월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외교부장 등 겸직)의 태국 방문에서 올해 봄에 첫 회의를 개최하는데 합의했다. 이는 갈등을 겪고 있는 미중 관계에서 협력이 필요한 분야의 하나로 AI가 채택됐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AI는 미중 전략경쟁, 특히 기술분야 경쟁의 핵심 전장 중 하나로 간주되고 있다. 특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22년 제20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당시 무인·스마트 전투 역량 발전 가속화를 천명하자 미국 등 서방은 중국이 국가적으로 AI의 군사 응용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는 경계심을 높여왔다. 이에 따라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이 AI를 활용해 미중간 군사적 격차를 좁히는 것을 막는 것을 이른바 ‘디리스킹(de-risking·위험제거)’의 핵심 과업으로 삼아왔다.

다만, AI의 군사적 활용 등과 관련한 국제적 규범 마련 필요성은 대두되고 있으나 아직 구체적 합의가 도출되지 않고 있어 이번 협의에서 구체적 합의점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