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가난한 대통령…우루과이 무히카 암투병에 국제사회 응원 쇄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으로 불렸던 호세 무히카(88) 우루과이 전 대통령(재임 2010∼2015년)이 암 투병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무히카 전 대통령 소속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주 금요일 건강검진에서 식도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 광고 -

이어 “저는 20년 이상 자가면역 질환을 앓고 있어서, 몸 상태가 매우 복잡하다”며 “전에도 제 인생에서 저승사자가 한 번 이상 침대 주위에 있었지만, 이번엔 (그가) 명백한 이유로 큰 낫을 준비해 온 것 같다”고 비유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할 수 있는 한 내 사고 방식에 충실하게 전투를 계속할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페페’라는 애칭으로도 불리는 무히카 전 대통령은 우루과이 좌파의 아이콘이자, 국외에서도 명성을 얻었다. 게릴라 출신인 그는 중도좌파연합 후보로 대통령에 당선된 뒤 우루과이 경제 발전과 빈곤 감소 등에 힘썼다. 재임 기간 빈곤율은 40%에서 11%로 떨어졌다.

특히 대통령 월급 대부분을 사회단체 등에 기부하거나, 1987년형 하늘색 폴크스바겐 비틀을 타고 다니는 검소한 모습으로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으로 불렸다. 대통령 관저 대신 수도 몬테비데오 외곽 허름한 집에서 오랜 기간 출퇴근한 것도 잘 알려져 있다.

특유의 언변도 큰 사랑을 받았다. “삶에는 가격 라벨이 붙어 있지 않으니 나는 가난하지 않다”, “권력은 사람을 변화시키지 못하며, 단지 그 사람의 진짜 모습을 드러낼 뿐”, “우리는 진짜 숲을 파괴하고 익명의 콘크리트 숲을 만들고 있다”, “유일하게 건강한 중독은 사랑의 중독” 등 어록은 여전히 회자되고 있다.

대통령 퇴임 후엔 상원에서 정치 활동을 이어가다 2020년 의원직 사퇴와 함께 정계를 떠났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