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 “바이든과 견해차 잘 극복해와…해야 할 일은 할 것”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바이든과 관계 파탄 피하면서도 ‘이스라엘 보호’ 전쟁 지속 의지 표명
“하마스 대대 24개 중 20개 궤멸…가자에 일종의 민간 정부 필요”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 공격을 둘러싸고 미국과 파열음을 내온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에게 손을 내밀었다. 그러면서도 전쟁 의지는 고수했다.

- 광고 -

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필 맥그로가 진행하는 미국 TV쇼 ‘닥터 필 쇼’와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가자 전쟁에 대한 이견을 좁힐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CNN과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에 대한 공격 무기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최후통첩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인터뷰에서 가자 지구의 민간인 피해를 언급하며 “이스라엘이 라파로 진격한다면 그들이 지금까지 라파와 다른 도시들을 다루는 데 써 왔던 무기들을 제공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와 관련해 “우리는 종종 견해차가 있기는 했지만, 지금까지 이를 잘 극복해왔으며, 이번에도 이견을 좁힐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나라를 보호하기 위해 해야 할 일들은 해나갈 것”이라며 전쟁 지속 의지는 굽히지 않았다. 

네타냐후 총리는 “우리는 라파에서 하마스를 소탕해야 한다”며 “지금까지 하마스 24개 대대 중 20개를 궤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자지구에는 일종의 민간 정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아랍에미리트(UAE)와 다른 국가들의 도움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타냐후 총리는 앞서 영상 메시지를 통해서도 라파에서의 지상전 수행 의지를 재확인했다. 

그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손톱만 가지고도 싸울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