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 ICC 체포영장 발부설에 “역사적 반유대 스캔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자신을 포함한 이스라엘 지도자와 군 지휘관에 대한 국제형사재판소(ICC)의 전쟁범죄 체포영장 발부 움직임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30일 영상 메시지를 통해 “홀로코스트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가 집단학살에 맞서 스스로를 지키려는 이스라엘의 권리를 부정하려 한다”며 “이는 터무니없는 일이며 정의와 역사를 왜곡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 광고 -

이어 “전쟁 범죄 혐의로 체포 영장이 발부된다면 이는 역사적인 스캔들이 될 것”이라며 “이는 인류사에 씻을 수 없는 얼룩이자 전례 없는 반유대적 증오 범죄”라고 강조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ICC가 이스라엘의 정치·군사 지도부를 마비시키려 한다면서 “그 어떤 곳에서 내려지는 결정도 전쟁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우리의 결의에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끝으로 전 세계 지도자들에게 ICC의 영장 발급 움직임에 반대해달라고 촉구하면서 “이는 이스라엘은 물론 모든 민주주의 국가의 자위권을 해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뉴욕타임스(NYT) 등은 지난해 10월 7일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 발발 이후 가자지구에 대한 인도적 지원 제공 방해 등 혐의로 이스라엘 정치 지도자와 군 최고 지휘관 등에 대한 ICC의 체포 영장 발부 가능성을 제기했다.

영장 발부 대상자로는 네타냐후 총리와 요아브 갈란트 국방부 장관, 헤르지 할레비 이스라엘군 참모총장이 거론됐다.

이스라엘의 전쟁범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던 카림 칸 ICC 검사장은 영장 발부 계획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이스라엘 정부 내에서도 최근 ICC의 체포 영장 발부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됐고 네타냐후 총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이를 막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