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 11월 COP29서 메탄 등 온실가스 행사 공동 개최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존 포데스타 미국 기후특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과 중국이 올해 11월 아제르바이잔에서 열리는 제29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9)에서 ‘제2차 메탄 및 비(非)이산화탄소 온실가스 서밋’을 개최키로 했다.

- 광고 -

두나라는 어제와 그제 워싱턴DC에서 진행된 기후행동 강화를 위한 실무그룹 회의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국무부가 오늘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존 포데스타 미국 기후특사 및 류젠민 중국 기후변화사무특사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실무 회의에서 양측은 각국의 기후변화 대응 관련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기술 및 정책 교류를 강화키로 했다.

또 2030년까지 상당한 메탄 배출 통제 및 감축을 달성하기 위해 저감 기술의 배치를 위한 역량을 구축하고 양자 간 협력을 증진키로 했으며 산업용 이산화질소 등 비(非)이산화탄소 온실가스 측정 및 저감 해법을 위한 기술을 협력하고 역량도 강화키로 했다.

양측은 회의에서 폐기물 감소, 섬유, 재활용 표준 등을 비롯한 순환 경제에 대한 기술 교류를 추가로 진행키로 했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