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시진핑·푸틴 회담에 “중국, 양손에 떡 쥘 순 없어”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 국무부는 오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한 것과 관련, 중국 정부가 러시아 및 서방과 동시에 관계를 유지할 순 없다고 경고했다.

베단트 파텔 국무부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중러 정상회담을 포함한 양국의 밀착 움직임에 대한 질문에 “중국은 양손에 떡을 쥘 수는 없다(can’t have its cake and eat it too)”라면서 “유럽에 가장 큰 안보 위협이 되는 동시에 유럽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 광고 -

파텔 부대변인은 “중국은 러시아의 국방 산업을 지원하며 우크라이나뿐 아니라 유럽의 안보 역시 위협하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는 이 같은 지원을 이어가며 유럽 국가들과 관계 발전을 이어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파텔 부대변인은 북중러 밀착에 대해선 “우리는 오랫동안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의 도발 및 부주의한 안보 저해 행위를 돕는 데에 역할을 해왔다고 보고 있다”며 “우리는 중국과 러시아가 양자 및 다자 관계를 통해 안보리 등에서 북한과 관계를 가질 역량과 채널을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북러의 관계가 추가로 강화할지 여부가 문제가 아니다”라며 “우리는 북한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돕기 위한 물자를 지원하는 것을 알고 있으며, 이 같은 행위에 대한 규탄을 이어가고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을 방문 중인 푸틴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과 세 차례 회담을 갖고 우크라이나 전쟁 등 현안을 논의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근본적 사태 해결을 위한 ‘새로운 안보 프레임’ 구축을 제안했고, 푸틴 대통령은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환영한다고 화답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