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AI 위험 공동 관리’ 논의 착수…제네바서 첫 고위급 회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군사적 활용 등 ‘AI 리스크’에 대한 의견 교환…”中시각 엿볼 기회”

세계 2강 미국과 중국이 갈수록 고도화하는 인공지능(AI) 기술의 위험성을 공동 관리하기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

- 광고 -

AP통신은 양국 고위급 대표단이 1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AI 기술이 실존적 위협이 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협의하는 비공개 회담을 열었다고 보도했다.

앞서 백악관은 타룬 차브라 대통령 특보 겸 백악관 기술·국가안보 담당 선임 국장 등 대표단 명단을 발표하면서 “양국 정부가 첨단 AI 시스템의 리스크를 어떻게 이해하고 해결할지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중국은 AI 발전을 중요한 국가적 우선순위로 삼아 민간과 군사, 국가안보 분야에서 급속도로 역량을 배분해왔고, 그것은 미국과 동맹국의 안보를 약화시켜왔다”고 말해 이번 회담에서 AI의 군사적 활용 문제가 의제로 다뤄질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다.

양국의 이번 AI 회담은 지난해 미 샌프란시스코 근교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미중 정상회담 합의에 따른 것이다.

이후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지난 1월 태국에서 만났을 때 올봄 첫 AI 회의 개최에 합의했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달 말 중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수주 안에 첫 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미국의 기술 전문가들은 이번 회담이 AI 기술에 대한 폐쇄적인 접근 방식을 지닌 중국의 생각을 엿볼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AI 전문가이자 미 보안업체 ‘카사바 시큐리티’ 공동설립자인 제이슨 글래스버그는 AP에 보낸 이메일에서 “현재 가장 중요한 건 AI가 무기화되거나 남용되면 양측 모두 잃을 게 많다는 걸 깨닫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련된 모든 당사자가 같은 위험에 처해 있다. 현재 가장 큰 위험 영역의 하나는 허위 정보 선전전에 사용되는 딥페이크”라며 “이는 미국 정부뿐 아니라 중국에도 커다란 위험”이라고 덧붙였다.

미 싱크탱크인 신미국안보센터의 임원이자 군사 전문가인 폴 샤레는 “양국이 AI 안전성 향상 방안에 대한 솔직한 논의를 시작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AI와 관련된 사고 위험은 매우 높으며, 그 결과는 매우 심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세계 경제와 군사, 기술을 이끄는 미국과 중국이 AI 위험 관리 방안에 대한 합의에 도달하면 다른 나라들이 따르는 발판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