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 대북협상대표 도쿄서 회동…미 “탈북민 강제북송 말라”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국과 중국의 대북 협상 대표가 9일 일본 도쿄에서 만나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다.

국무부에 따르면 정 박 국무부 대북 고위 관리는 이날 류샤오밍 중국 정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나 북한의 도발적이고 무책임한 언사와 불법적인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지역과 세계 안보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광고 -

그는 불법적인 무기 이전을 포함한 북러간의 군사협력 심화에 대한 우려를 강조했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의 임기 연장에 대한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는 안보리 결의 이행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방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강조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이와 함께 정 박 대북고위관리는 망명 신청자를 포함한 북한 주민(탈북민)을 중국 당국이 북한으로 강제 송환하는 데 대한 미국의 지속적인 우려를 표명하고 강제송환 금지 의무 준수를 중국에 요구했다.

이번 회동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의 지난달 중국 방문에 이어진 것으로, 블링컨 장관은 방중 때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중국과의 열린 소통로 유지의 중요성에 대한 미국의 공약을 강조했다고 국무부는 소개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