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중 앞둔 푸틴 “중러 관계 역대 최고…외부도전에 면역력 갖춰”

"우크라 협상에 열려있지만 러시아 등 당사국 이해관계 고려돼야"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중국 국빈 방문을 앞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양국 관계가 역대 최고 수준에 도달했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타스·스푸트니크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중국의 무역 및 경제적 관계가 외부 도전과 위험에 면역력을 갖춘 채 매우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 광고 -

그는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서는 “우리는 평화적 수단을 통한 포괄적이고 지속 가능하며 정당한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며 “대화에도 열려 있지만 이러한 협상에는 러시아를 포함해 모든 분쟁 당사국의 이해관계가 고려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오는 16∼17일 시진핑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

그가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약 7개월 만으로, 5선 취임 이후 첫 해외 방문이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