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남부 홍수, 사망·실종 200명 육박…피난민 15만명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브라질 남부 히우그랑지두수주(州)에서 폭우로 도시의 절반이 물에 잠긴 가운데, 홍수로 인한 사망자가 6일(현지시간) 83명으로 늘었다.

CNN 브라질에 따르면, 지난 29일부터 시작된 집중 호우와 그로 인한 홍수로 히우그랑지두수주의 497개 도시 중 70%에 해당하는 345개 도시와 주 전체 인구의 7.5%에 해당하는 85만명이 피해를 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 광고 -

히우그랑지두수주 정부는 이날 오전까지 집계된 사망자 수는 83명이며 실종자는 111명, 부상자는 291명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홍수 피난민의 수는 약 14만9천여명으로 그중 2만명은 대피소에, 12만9천명은 가족이나 지인 집에 대피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히우그랑지두수주의 사우가두 필류 국제공항도 무기한 폐쇄됐으며, 주도 포르투알레그리에 위치한 과이바강의 수위는, 홍수 제한 기준 3m를 훌쩍 넘은 5.26m까지 올랐다.

포르투알레그리에 살고 있는 테우 프레리 씨(42)는 전화 인터뷰에서 “집이 2m 물에 잠겨서 집에서 나와야 했다. 지금은 엄마 집에 있다.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날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 하루 24시간 내내 헬리콥터 소리, 경찰차, 앰뷸런스, 소방차 소리가 들린다”고 말했다.

또 그는 “도시 대부분이 물에 잠겼기 때문에 이동은 거의 불가능하며 차가 다니던 길로 구조를 위해 배들이 바쁘게 돌아다닌다”면서 “죽은 것 같은 아기 몸이 물에 떠다니는 것도 봤다. 재난 영화 속에 들어와 있는 느낌”이라고 밝혔다.

국립기상청(Inmet)은 이날 히우그랑지수두 남동부 지역에 대해 7일 정오까지 또다시 폭우 적색경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앞으로 24시간동안 하루 100mm 이상의 비와 시속 100km 이상의 바람, 그리고 우박이 예상된다고 예고했다.

기상청은 “건물 및 농장 파손, 정전, 가로수 전복, 홍수 및 도로 교통 차단” 등의 위험을 경고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