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관광의 천국’ 홍콩의 몰락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한때 아시아에서 가장 활기찬 거리를 자랑하며 볼거리 가득한 도시였던 홍콩이 위기에 빠졌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세계 문화를 선도하던 관광과 쇼핑 천국의 모습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 광고 -

한때 명품 쇼핑을 위해 인산인해를 이루던 홍콩의 침사추이 유명 쇼핑 거리는 한산합니다.

요즘 홍콩을 찾는 관광객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해 시내를 다니고 숙소는 국경 도시 선전에 잡습니다.

같은 가격이면 선전 같은 인근 지역 더 좋은 호텔에서 묵을 수 있고 선전에서 홍콩까지 한 시간이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관광객들은 말합니다

지난 노동절 연휴에 중국 본토 관광객 76만6천 명이 홍콩을 찾았습니다.

1인당 사용 금액은 팬데믹 전보다 20% 넘게 줄었습니다.

당일치기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요즘 젊은 세대는 홍콩에 오면 쇼핑 대신 인스타그램에서 유명한 곳에서 사진을 찍습니다

홍콩은 이미 아시아 최고의 금융 허브에서 밀려났습니다.

1970년 세계 경제 자유지수가 시작된 이후 53년 만에 처음으로 싱가포르에 1위 자리를 내줬습니다.

이제 ‘쇼핑 천국’의 위상도 잃으며 관광 수요도 크게 줄었습니다.

더이상 국제적인 도시가 아니라 중국의 한 도시로 변하면서 자유로움을 기반으로 한 홍콩다움을 잃은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홍콩은 올해 관광 부흥을 위해 예산 2천억 원을 배정했습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