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우크라 일로 신냉전 조장 반대”…마크롱 면전서 경고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파리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공동 기자회견 뒤 손을 맞잡고 있다.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전쟁을 이용해 제3국을 비방하거나 ‘신냉전’을 부추기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 광고 -

시 주석은 이날 오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며 “우리는 옆에서 불을 지켜보는 게 아니라 평화를 이루기 위해 항상 긍정적 역할을 해왔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 신화통신 등이 전했다.

시 주석은 이어 “우리는 적절한 시기에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함께 인정하고 동등하게 참여하며 균형 잡힌 논의를 가능하게 할 국제 평화회의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의 이 발언은 오는 6월 스위스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 평화 회의에 러시아가 불참하는 만큼 중국 역시 참석할 의사가 없다는 뜻으로 읽힌다.

앞서 세르게이 가모닌 주스위스 러시아 대사는 스푸트니크 통신에 “어떤 형식으로든 러시아는 스위스가 주최하는 우크라이나 평화 회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다만 올여름 파리 올림픽 기간 휴전을 하자는 마크롱 대통령의 제안엔 긍정적 신호를 보냈다.

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자 책임 있는 세계 강국인 중국은 프랑스와 공동으로 올림픽을 계기로 세계 휴전을 선언하는 이니셔티브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 세계가 전례 없는 변화와 혼란을 겪는 가운데 중국과 프랑스는 독립과 주권을 굳건히 지키고, 신냉전을 막거나 대결을 차단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중국과 EU 간 무역 갈등에 대해선 “무역 문제의 정치화, 이데올로기화, 범 세계화에 반대한다”며 양자가 서로 “경제, 무역 협력의 핵심 파트너가 되길 기대한다”는 희망 사항도 밝혔다.

아울러 프랑스에 대해선 “중국은 항상 프랑스를 선호하고 신뢰할 수 있는 협력 파트너로 간주한다”며 “양국 관계를 잘 발전시켜야 할 모든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미래지향적이어야 하며, 평등하고 질서 있는 다극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양국은 상호 이익을 옹호하고, 탈동조화(디커플링)와 산업 및 공급망 교란 행위에 공동으로 반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있어 중국이 보여준 그간의 노력을 치하하며 향후에도 중요 역할을 해주길 바라는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우리는 중국과 러시아 간 오랜 관계를 존중한다”며 “이 복잡한 역사를 고려할 때 중국이 모스크바에 무기 판매나 원조를 자제하고, 군사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이중용도 물품의 수출을 엄격히 통제하겠다는 약속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또 “올림픽 휴전에 대한 열망을 보여주셔서 감사하다”며 “모든 전쟁에 대한 휴전이 분쟁에서 지속적인 평화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는 러시아나 러시아 국민과 전쟁 중이 아니며, 모스크바의 정권 교체를 추구하지도 않는다”는 점도 명확히 했다.

그는 아울러 “우리는 핵 프로그램을 가속하는 북한을 포함한 동아시아의 위기와 긴장에 대한 우려를 언급했다”며 “중국이 이 문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고 이에 대한 의지를 보여준 데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무역 이슈에 대해선 “EU의 무역 정책은 긴장을 조성하려는 의지가 아니다”라고 시 주석의 우려를 불식했다.

그는 또 “코냑 문제에 대한 시 주석의 열린 태도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프랑스의 한 외교 소식통은 로이터 통신에 “중국이 프랑스 코냑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기 전까지 세금이나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올해 초 EU가 원산지인 수입 브랜디에 대해 반덤핑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중국 당국이 ‘포도주 증류를 통해 생산된 증류주’로 한정했다는 점에서, 코냑 등 프랑스산 브랜디를 직접 겨냥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이날 양자 회담을 계기로 양국은 생물 다양성, 해양, 농업, 문화, 배터리, 화장품 등 각종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회견을 마친 양 정상은 엘리제궁 인근 마리니 극장에서 열린 프·중 경제 포럼의 폐막식에 함께 참석한 뒤 엘리제궁으로 이동해 국빈 만찬을 진행했다.

엘리제궁은 마크롱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전달한 선물에 유명 코냑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양 정상 부부는 7일 마크롱 대통령의 외할머니가 2013년까지 거주한 프랑스 남부 오트피레네 지역으로 이동, 점심을 함께하며 친교를 쌓는다. 시 주석은 이곳에서 프랑스 방문 일정을 마친 뒤 세르비아로 이동한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