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자수 잎 모아 해변에 ‘HELP’…태평양 무인도 구사일생 스토리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태평양 외딴 섬에 일주일 이상 갇혔던 남성 3명이 야자수잎을 모아 모래사장에 ‘도와달라'(HELP)고 썼다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미 해안경비대는 미크로네시아 연방 피켈럿 환초에서 40대 남성 3명을 구조했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 광고 -

미 해안경비대는 구조된 3명은 숙련된 항해사들로 지난달 31일 선외모터로 구동되는 6m길이 소형 보트를 타고 폴로와트 환초를 출발했다. 

이후 가족이 돌아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지난 6일 괌 조난센터에 들어왔고, 해안경비대는 미 해군과 함께 수색에 나섰다. 구조대는 악천후 속에서도 7만8천 평방해리에 걸쳐 수색을 벌였다. 

이들이 발견된 건 지난 7일.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에서 출동한 미 해군 해상초계기 P-8 포세이돈이 피켈럿 환초에서 남성들을 찾아냈다. 

구조대는 무전기를 떨어뜨려 이들이 모두 건강하고 음식과 물을 구할 수 있는 상태라는 점을 확인했다. 보트는 망가져서 작동하지 않은 상태였다. 

남성들은 9일 공식적으로 구조돼 무사히 귀가할 수 있었다.

수색·구조 임무를 맡았던 첼시 가르시아 중위는 “선원들이 해변에 야자잎을 이용해 ‘HELP’라고 썼는데, 이게 그들을 찾는 데 결정적인 요소였다”며 “그들의 기발한 행동이 구조활동을 그들의 위치로 직접적으로 안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