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도 백일해 환자 급증 ‘비상’…백신접종 촉구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유럽 전역에서 유아에게 치명적일 수 있는 백일해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질병관리예방센터(ECDC)는 8일(현지시간) 발간한 보고서에서 유럽연합(EU), 유럽경제지역(EEA) 전역에서 지난해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백일해 발병이 6만건 가까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 광고 -

이는 2021, 2022년 전체보다 10배 많은 수치라고 ECDC는 집계했다.

특히 올해 1∼3월에는 백일해 환자 수가 2012∼2019년 연평균 집계 건수만큼 많았다고 지적했다.

백일해는 보르데텔라균에 의해 발생하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발작적으로 심한 기침을 보이는 게 특징이다.

백일해라는 명칭은 100일 동안 기침(해·咳)을 할 정도로 증상이 오래 간다는 데서 왔다. 기침 끝에 구토나 무호흡이 나타나기도 한다. 환자가 기침 또는 재채기할 때 튀어나온 비말(침방울)로 타인에 전파된다.

ECDC는 6개월 미만 신생아의 경우 백일해 발병 시 사망에 이를 수 있을 만큼 특히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노인과 지병으로 면역력이 약해진 사람도 주의해야 한다.

백일해 급증은 저조한 예방 접종률과 추가 접종 누락을 비롯해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면역력 저하 등 다양한 요인에서 기인한 것으로 ECDC는 분석했다.

스텔라 키리아키데스 EU 보건담당 집행위원은 “백신 접종은 생명을 구하고 질병 확산을 막기 위한 핵심 수단”이라며 각국 보건당국이 예방접종의 중요성을 더욱 강조해달라고 촉구했다.

한국 질병관리청도 최근 국내 백일해 환자가 지난달 24일 기준 36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명 대비 33.2배 급증했다며 백신 접종을 서둘러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