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가자 병원 집단매장’ 독립적 조사 촉구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언론성명 채택…”투명하고 공정한 조사, 즉각 실시해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10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병원 두 곳에서 암매장 시신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독립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 광고 -

AP 통신 등에 따르면 안보리는 이날 가자지구 남부 나세르 병원과 북부 가자시티의 알시파 병원 안팎에서 집단 매장 정황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이 같은 내용의 언론성명을 채택했다.

앞서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지난 달 20일 나세르 병원에서 390여 구의 시신이 암매장된 채 발견됐다. 또 알시파 병원에서도 30여구의 시신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하마스는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주민을 죽인 뒤 암매장했다고 주장했지만,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매장한 시신이라고 반박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조사관들이 “집단 매장 배후의 상황을 규명하기 위해 즉각적이고 독립적이며 철저하고 포괄적인 조사를 투명하고 공정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당사자가 병원과 학교를 포함한 민간 부문을 보호해야 한다며 국제인도법과 인권법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가족들이 실종된 이들의 운명과 행방을 알 수 있도록 허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다만 안보리는 누가 조사를 수행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성명은 알제리가 초안을 작성했으며 안보리 15개 이사국 모두의 승인을 받았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