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국방, 네타냐후 작심 비판…”가자 군사통치 반대”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15일 가자지구 전후 군사통치에 반대한다면서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를 공개 비판했다.

로이터 통신, CNN 방송 등에 따르면 갈란트 장관은 이날 TV로 방송된 기자회견에서 네타냐후 총리를 향해 “결정을 내려야 한다”면서 이같이 ‘돌직구’를 던졌다.

- 광고 -

갈란트 장관은 “나는 가자에 이스라엘의 군정이 들어서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이스라엘이 가자에서 민간 통치를 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군사 장악이 “막대한 경제적 대가뿐만 아니라 희생자와 유혈 사태”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러한 작심 비판은 이스라엘군이 그간 하마스를 내몰았다던 가자지구 북부에 며칠 전부터 재진입해 하마스의 게릴라식 기습에 직면한 가운데 나왔다.

갈란트 장관은 “나는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결정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면서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서 민간 통치와 군정 수립을 하지 않겠다고 선포하고, 하마스를 대체할 통치 주체가 즉각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전쟁 초반부터 하마스와 분리된 새로운 팔레스타인 행정 주체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왔으나 내각에서 “어떠한 대답도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갈란트 장관은 그간 이스라엘이 가자 전후 통치에 나서는 것을 반대해왔으나 이처럼 대놓고 반기를 든 것은 처음이다.

이스라엘 정치권은 국방 수장의 반발에 발칵 뒤집혔다.

극우 정치인 다수는 갈란트 장관의 발언을 규탄하며 국방장관 교체를 주문하기도 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갈란트 장관 발언 이후 화상 성명을 통해 가자 통치 주체로 하마스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다만 갈란트 장관이 문제 삼은 이스라엘의 군정 수립 방안에 대해서는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이스라엘 전시내각 5인 중 한명이자 야당인 국민통합당 대표인 베니 간츠는 갈란트 장관이 “진실을 말하고 있다”면서 지지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 10월 하마스 기습으로 시작된 가자 전쟁이 7개월째 이어지고 민간인 참변이 속출하자 국제사회는 즉시 휴전과 함께 가자 전후 통치 구상을 논의해왔지만, 극우가 주도하는 이스라엘 수뇌부는 하마스 섬멸을 고집하며 어깃장을 놓아왔다.

이날 갈란트 장관이 작심한 듯 쏟아낸 발언은 앞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등 서방 고위급 당국자 사이에서 포착된 기류와도 비슷한 것이다.

블링컨 장관은 같은 날인 15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는 이스라엘의 점령을 지지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며 “물론 우리가 가자에서 하마스 통치를 지지하는 것도 아니다. 분명하고 견고한 계획이 필요하다. 이스라엘이 구상을 내놓길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