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전차, 라파 주거지역 진입…가자중부 공습에 사망 속출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스라엘의 라파 지상전 강행 방침으로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스라엘군 전차가 라파 주거지역까지 진입해 일부 충돌이 발생했다.

가자지구 중부에서는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팔레스타인인 40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다치는 등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 광고 -

1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라파 동부 지역으로 진격한 이스라엘군 전차들이 주요 도로를 건넜으며 일부는 주택가까지 밀고 들어갔다.

현지 주민들은 이날 이스라엘군 전차가 살라흐앗딘 도로를 가로질러 브라질과 제니나 지역으로 진입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한 목격자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스라엘군이 “시가지 안의 거리에 들어왔고 충돌이 있었다”고 말했다.

유엔 관계자도 가장 앞서 있는 이스라엘군의 위치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불과 2㎞ 떨어져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군사조직은 라파 동부의 알살람 지역에서 이스라엘군 수송 차량을 미사일로 공격했으며 안에 타고 있던 인원 일부를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군은 그러나 이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다.

이스라엘은 하마스 소탕과 인질 구출 등을 이유로 국제사회의 만류에도 100만명이 넘는 피란민과 주민이 머무는 라파에 지상군을 투입하겠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지난 7일 전차 등을 동원해 이집트와 가자지구를 잇는 관문인 라파의 팔레스타인 쪽 검문소를 장악한 데 이어 라파 쪽으로 더 깊숙이 진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주민들은 이스라엘군 전차가 전날 살라흐앗딘 도로를 차단했으며 폭격과 포격이 격렬해지고 있다고 주민들이 전했다.

라파에서는 같은 날 병원으로 이동하던 유엔 차량이 공격받아 직원 1명이 사망하고 다른 한명이 부상하기도 했다.

이스라엘 지상군의 라파 진입이 임박했다는 위기감에 팔레스타인 피란민이 다시 피란길에 오르면서 최근 수일 동안 북쪽과 서쪽으로 향하는 주요 도로가 꽉 막힐 정도로 혼잡한 상황이라고 목격자들은 말했다.

가자지구 중부에서는 이스라엘군이 14일 새벽 알누세이라트 난민촌을 두차례 공습해 사상자가 속출했다고 미 CNN방송과 중국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가자 보건부는 이날 공습으로 팔레스타인인 최소 36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사망자 중에는 어린이도 포함돼있으며 상당수가 다치거나 무너진 건물 아래에 깔린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부는 이스라엘군이 이날 오전 1시께 100여명이 지내고 있는 4층 주택 건물을 공격했고, 그 두 시간 뒤에는 유엔 기구가 운영하는 학교를 타격했다고 설명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