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이스라엘 외무 “가자 구호 차질은 우리 아닌 이집트 탓”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스라엘 외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가자지구로 구호 물품이 제대로 유입되지 않아 인도적 위기가 발생한 것은 이집트 탓이라고 주장했다.

이스라엘 카츠 이스라엘 외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세계는 가자지구 인도주의적 위기의 책임을 이스라엘에 묻지만 이를 해결하는 열쇠는 우리 이집트 친구들의 손에 있다”며 이집트에 인도적 지원을 재개하라고 촉구했다.

- 광고 -

그러면서 “어제 영국, 독일과 이 문제를 논의했고 오늘 이탈리아 외무장관과도 논의할 예정”이라며 “하마스는 라파 국경검문소를 통제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7일 라파 국경검문소의 팔레스타인 쪽 구역을 이스라엘군이 장악한 이래 가자지구 내 구호품 전달이 차질을 빚는 책임을 이집트에 돌린 셈이다.

이집트 외무부는 성명을 내고 가자지구의 인도주의적 위기는 이스라엘 책임이며 라파에서 이스라엘군의 작전이 구호품 전달 차질의 주요 원인이라고 반박했다.

실제 이스라엘군 진입으로 구호품 트럭이 드나들던 검문소는 폐쇄됐고, 이집트는 이스라엘군의 검문소 점령에 항의해 구호품 트럭의 검문소 통과를 차단했다.

이후 이스라엘 국방부 산하 팔레스타인 민간 업무 조직인 민간협조관(COGAT)은 지난 8일 가자지구 남부 분리 장벽 근처에 있는 케렘 샬롬 국경검문소를 통한 구호 트럭 출입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노르웨이 난민위원회(NRC)는 같은 날 이 국경검문소를 통해 가자지구로 들어간 구호 트럭이 한 대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마제드 알안사리 카타르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가자지구의 형제들은 지난 9일 이후로 구호품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며 “이는 가자지구의 인도적 재앙을 영속화하려는 신호”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