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독일 대사 불러 ‘스파이 4명 체포’ 항의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중국 외교부가 독일 당국의 간첩 혐의 수사와 관련해 독일대사를 불러 항의했습니다.

파트리치아 플로어 중국 주재 독일대사는 현지 시간 25일 ‘엑스’에 “이번 주 중국 정보기관을 위해 스파이 활동을 한 혐의로 독일인 4명이 체포된 후 오늘 초치됐다. 몇 가지를 설명할 좋은 기회가 됐다”고 적었습니다.

- 광고 -

독일 검찰은 지난 22일 방위산업 기술을 중국 정보기관에 빼돌린 혐의 등으로 독일 국적자 4명을 잇달아 체포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소위 ‘중국 간첩 위협’이라는 가짜뉴스 유포와 반(反)중국 정치 농단, 악의적 비방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체포된 피의자 가운데는 극우 성향 독일대안당(AfD)의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후보인 막시밀리안 크라(47) 유럽의회 의원의 보좌관도 포함돼 있습니다.

독일 검찰은 2019년부터 보좌관으로 일한 지안 G(43)가 유럽의회 협상·결정 관련 정보를 중국 측에 넘기고 독일 내 중국 반체제 인사들을 감시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보좌관의 스파이 혐의와 별개로 크라 의원이 중국 측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했는지 예비조사에 착수했습니다.

YTN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