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3세, 맏며느리 케이트 왕세자빈에 명예훈작 수여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맏며느리인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에게 명예 훈작(Companion of Honour)을 서훈했다고 버킹엄궁이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문화예술과 과학, 의학, 공공서비스 분야에서 공로가 큰 인사에 주는 명예 훈작을 왕실 인사가 받은 것은 107년 역사상 처음이다.

- 광고 -

유명 인사 중에서는 가수 엘튼 존과 작가 J.K 롤링, 배우 주디 덴치, 화가 데이비드 호크니 등이 명예 훈작을 보유하고 있다. 윈스턴 처칠 전 총리와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도 생전 명예 훈작을 받았다.

명예 훈작단은 65명으로 제한되는데, 찰스 3세는 이번에 왕실 단원(Royal Companion)이라는 별도 자리를 만들어 왕세자빈에게 서훈했다.

이는 찰스 3세가 즉위 이후 왕실 주요 인사로서 공무에 전념한 왕세자빈의 노고를 높이 평가한 것이라고 BBC 방송과 일간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찰스 3세는 올해 2월, 왕세자빈은 3월 각각 암 진단을 받아 치료 중이라는 사실을 발표했다.

지난 1월 찰스 3세는 같은 병원에 입원한 왕세자빈을 여러 차례 방문했으며 왕세자빈이 암 투병 사실을 영상 메시지로 직접 공개한 이후에는 “왕세자빈의 용기가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찰스 3세는 부인인 커밀라 왕비에게 ‘대영제국 기사단장’을, 장남 윌리엄 왕세자에게는 ‘배스 기사단장’을 각각 서훈했다.

1917년 창설된 대영제국 기사단장은 찰스 3세의 부친인 고 필립공이, 18세기에 만들어진 배스 기사단장은 찰스 3세가 즉위 전까지 맡았던 자리다.

한편 왕세자 부부는 이날 루이 왕자의 6세 생일을 기념해 왕세자빈이 찍은 루이 왕자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은 며칠 전에 촬영된 것이다. 영국 언론은 루이 왕자가 환하게 웃고 있는 이 사진은 편집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왕세자빈이 직접 찍은 가족사진을 공개한 것은 지난 3월 왕세자빈이 세 자녀와 함께 찍은 사진을 편집했다가 조작 논란을 빚은 이후 처음이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