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측근 “핵훈련, 서방 미사일의 러 영토 공격에 대비”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대응 공격은 키이우만을 향해 날아가지 않을 것”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10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준비 중인 전술핵무기 훈련이 서방 미사일의 러시아 영토 공격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 광고 -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이날 텔레그램에서 영국과 프랑스의 미사일이 러시아 영토를 공격할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그런 공격에 대응하는 훈련이 계획된 훈련의 목표”라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6일 전술핵무기 훈련 준비를 명령하고 전날 전승절 열병식 이후에는 “러시아와 벨라루스군이 전술핵무기 훈련을 위한 공동 준비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의 측근인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우크라이나에 제공된 무기가 러시아 본토 타격에 이용될 수 있다고 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장관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서방이 보복 공격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영국 스톰 섀도와 프랑스 스칼프 EG 미사일은 우크라이나가 아닌 영국과 프랑스가 통제한다”며 “특정 상황에서 이에 대한 대응은 키이우만을 향해 날아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래식 폭발물뿐 아니라 특수 탄약도 대응 공격에 이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