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 주원인 당뇨망막병증, 10년 새 41.8% 증가

40세 넘으면 1년에 1회 안저 검사 받아야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눈 망막은 사물을 볼 수 있게 만들어 주는 신경 막이다. 빛을 감지해 시각 정보를 시신경을 통해 뇌에 전달해 색깔과 사물을 구별할 수 있게 한다. ‘당뇨망막병증(diabetic retinopathy)’은 고혈당이 지속되면(당뇨병) 모세혈관이 손상돼 망막에 있는 말초 혈관이 제대로 순환되지 않는 당뇨 합병증이다. 이로 인해 눈 망막에 피가 부족해지면서(허혈성 변화) 사물을 볼 수 있게 만드는 가장 중요한 부위인 망막의 황반(yellow spot)에 부종이 생길 수 있다.

이 같은 허혈이 지속되면 비정상적인 신생 혈관이 생기는 당뇨망막병증으로 진행한다. 신생 혈관은 쉽게 터져 눈 속에 심한 출혈을 일으키고, 섬유성 조직과 함께 증식해 망막이 안구 내벽에서 떨어지는 망막박리(retinal detachment)가 일어나 영구적으로 실명할 수 있다.

- 광고 -

당뇨망막병증은 녹내장(glaucoma)·황반변성(macular degeneration)과 함께 3대 실명 질환이다. 당뇨망막병증의 주원인은 당뇨병인 만큼 고령인과 고열량·고단백 위주의 식습관이 늘면서 유병률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12년 26.5만 명이었던 당뇨망막병증 환자는 2022년 37.6만 명으로 10년 새 41.8% 증가했다.

시력 감소를 초래하는 눈 질환은 대개 증상이 서서히 나타나며, 환자 본인은 이를 노안으로 치부해 방치할 때가 많은 게 문제다. 당뇨망막병증도 초기나 비증식 당뇨망막병증의 경우 증상이 없거나 경미할 수 있다.

황반부종(망막 중심부인 황반에서 혈액이 누출돼 부어 있는 상태)이 생기면 물체가 휘어져 보이거나, 시야가 흐려지는 등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당뇨망막병증은 빛만 감지할 수 있을 정도로 시력이 급격히 떨어지기도 하지만 환자 스스로 인식할 정도의 시력 저하가 진행됐을 때에는 이미 이전의 건강한 시력으로 회복하기 어렵다.

당뇨망막병증 치료법은 레이저 치료와 안구 내 주사, 그리고 수술적 치료가 있다. 레이저 치료는 중심 시력을 보존하기 위해 가장 효과적인 치료로, 허혈이 생긴 망막을 빛으로 응고시켜 당뇨망막병증 악화를 막는다.

안구 내 주사 치료는 당뇨망막병증으로 생긴 허혈성 변화를 눈 속에 직접 주사액을 넣는 치료법이다. 황반부종을 가라앉히고, 신생 혈관에서 출혈이 생기지 않도록 억제한다. 이런 치료가 불가능하거나 치료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유리체 강 내 출혈이나 망막박리로 시력이 크게 떨어지면 유리체 절제술을 시행할 수 있다.

따라서 당뇨망막병증은 조기 진단해 적절히 치료해야 실명을 예방할 수 있다. 당뇨망막병증 진단은 안저(眼底) 검사로 확인할 수 있다. 안저 검사는 눈 질환 유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정밀 검사로, 검사 시간은 1분 내외로 아주 짧고 비용 부담도 크지 않다.

당뇨망막병증은 허혈로 인해 발생하기에 당뇨망막병증이 생기면 혈류 정밀 평가, 망막 단층 촬영 등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는 장비가 갖춰진 병원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3대 실명 질환(당뇨망막병증, 녹내장, 황반변성)은 40세가 넘어 많이 발생하므로 40세가 넘으면 1년에 1회씩 안저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는 게 좋다.

특히 당뇨병 환자라면 눈 정밀 검진이 필수적이다. 별다른 증상이 없어도 1년에 1회 눈 검사를 받는 게 권고되고 있다. 또한 해당 질환에 가족력이 있거나 당뇨병·심혈관 질환·흡연·눈 부위 외상 등 위험 요소가 있다면 정기 검사를 하는 게 좋다.

최미현 고려대 구로병원 안과 교수는 “당뇨망막병증을 예방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조기 진단과 치료”라며 “조기 진단해 치료하면 실명 위험을 50% 정도 줄일 수 있지만 자각 증상이 없거나 시력에 별다른 영향이 없을 때가 많아 적절한 진단 시기를 놓칠 때가 많아 안타깝다”고 했다.

[미주 한국일보-권대익 의학전문]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