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사망률 1위 폐암 항암제 내성 극복 실마리 찾았다

부산대·고신대 한·양방 협력 연구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폐암의 항암제 내성을 극복하기 위한 새로운 가능성이 제시됐다.

부산대학교와 고신대학교 공동연구팀이 대사조절을 통해 폐암 표적치료제에 대한 내성을 해결하는 데 한약재인 소나무 마디 성분을 적용, 치료 효과에 유의미한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 광고 -

부산대 한의학전문대학원 건강노화한의과학연구센터 센터장 하기태 교수와 전임연구원 박원영 박사는 고신대 의대 배성진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폐암 항암제 내성 극복을 위한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고 14일(한국시간) 밝혔다.

폐암은 암 사망률 1위를 차지하며, 조기 진단이 어려워 기존 항암제 효과가 제한적인 문제가 있다.

전체 폐암의 80~85%를 차지하는 비소세포폐암(Non-Small Cell Lung Cancer) 치료에 사용되는 3세대 표적 항암제 중 하나인 오시머티닙(타그리소)은 상피세포증식인자수용체(EGFR)의 변이를 가진 폐암에 효과가 있어 최근 다수 치료 가이드라인에서 폐암 치료에 우선 사용하기를 권장하고 있지만, 약물을 장기간 사용하던 환자에게서 여러 추가 변이에 의한 내성이 보고되면서 치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항암제 내성을 극복하는 연구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연구팀은 폐암 치료제인 오시머티닙에 내성을 보이는 추가 변이를 극복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중국 중산대학(Sun Yat-sen University) 암센터 양하오셴 교수와 협업을 통해 얻은 비소세포암 환자 조직을 분석한 결과, 오시머티닙에 내성이 있는 환자의 암세포에서 당대사 산물인 피루브산을 미토콘드리아가 사용하는 것을 제한하는 피루브산 탈수소효소 인산화 효소1(PDK1) 발현이 높게 나타남을 확인했다.

PDK1을 억제하면 암세포 성장이 억제될 뿐 아니라 항암제 오시머티닙에 대한 저항성이 현저하게 감소했다.

연구팀은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PDK1에 대해 선택적인 저해 효과를 가지는 렐라민(leelamine)을 활용해 PDK1을 표적으로 삼아 오시머티닙의 내성을 극복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

‘렐라민’은 한약재인 송절(소나무 마디) 성분으로 다양한 항암효과가 보고되는 물질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EGFR의 C797S 변이와 PDK1 발현 사이의 명확한 연관성을 확인한 것으로, 폐암 세포의 내성 메커니즘에 더 효과적으로 대응해 항암제 효과를 강화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연구성과는 국제 학술지 ‘Experimental & Molecular Medicine’ 5월 1일 자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항암제 내성 폐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가능성을 제시한 것으로, 항암 치료 분야에 전환점을 열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