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위산억제제 함께 쓰면 항생제 내성균 감염 위험↑”

국립보건연구원 연구 결과…"적정 사용 전략 마련해야"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위산 억제제와 항생제를 함께 사용하면 항생제 내성균인 카바페넴 감염 위험도가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최근 미생물학 분야 최상 저널인 ‘장내 미생물'(Gut Microbes)에 게재했다고 8일 밝혔다.

- 광고 -

연구진은 중환자실에 입원한 후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을 보균하게 된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 총 282명의 임상 정보를 분석하고, 이 중 98명의 분변 검체를 확보해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을 수행했다.

그 결과 항생제와 위산 억제제를 동시에 처방받은 환자군에서 항생제 내성 유전자의 전파가 활발히 일어나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 감염증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것을 확인했다.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 감염증은 항생제 내성으로 인한 세균감염증의 하나다. 치료 약제가 제한적이고 혈액에 세균이 침투할 경우 사망률이 매우 높아 전 세계적으로 긴급한 항생제 내성 위협으로 보고된다.

연구진은 “위산 억제제 과다 사용은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에 영향을 줘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 감염증 등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며 “항생제와 위산 억제제 동시 처방을 주의하고 적정 사용 전략을 마련해 효과를 검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