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 1년 새 변호사 24명 영입…증가하는 법적 분쟁 대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사내 변호사를 대폭 늘리면서 증가하는 법적 분쟁에 대비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9일 보도했다.

2023년 3월부터 1년간 오픈AI가 고용한 변호사는 24명에 달한다. 2022년 200명이었던 전체 직원도 1천명으로 증가했다.

- 광고 -

오픈AI는 또 미국과 유럽 규제당국의 반독점 조사에 대비해 연봉 최대 30만 달러에 반독점 소송 전문 변호사를 구하고 있다.

주요 사건을 맡기기 위해 쿨리와 모리슨 포스터 등 미국 최고 로펌 중 일부를 선임하기도 했다.

오픈AI가 법무팀을 강화하는 것은 챗GPT 열풍과 함께 이에 따른 소송도 증가하고, 규제당국의 조사에도 직면해 있기 때문이다.

코미디언 사라 실버먼과 소설가 마이클 샤본, 타-네히시 코츠 등은 지난해 챗GPT가 학습 과정에서 자신들의 저작물을 허가 없이 사용해 저작권을 침해했다며 마이크로소프트(MS)와 오픈AI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마거릿 애트우드와 제임스 패터슨 등 미국 작가 수천 명은 AI를 학습시키는 데 사용된 콘텐츠에 대해 정당한 사용료를 지불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오픈AI는 공동 설립자였던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로부터도 소송을 당한 상태다.

머스크는 오픈AI가 설립 초기의 비영리 임무와 함께 이 기술을 오픈소스로 공개한다는 계약을 위반했다며 최근 소송을 제기했다.

오픈AI는 이와 함께 규제당국의 반독점 조사에도 직면해 있다.

오픈AI 법률 고문인 체 창은 “모두가 우리를 빅테크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전방위적인 소송과 조사에 우려했다.

오픈AI의 글로벌 업무 담당 부사장인 안나 마칸주는 “현재는 (AI 열풍) 초기로 소송이 봇물 터지고 있다”며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겠지만, 시간이 지나면 지금보다는 진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taejong75@yna.co.kr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